신규확진 2087명... 추석연휴 확산세 우려
신규확진 2087명... 추석연휴 확산세 우려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09.18 12:09
  • 수정 2021-09-18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1510명 73.8%... 사흘째 1500명대
추석연휴를 앞둔 서울역 승강장에 귀성객들이 열차를 타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추석연휴 첫 날 확진자가 2000명을 넘어 전국적인 확산세가 우려되고 있다 ⓒ여성신문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추석연휴 첫날 2000명대를 기록해 추석연휴 기간 확산세가 우려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8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087명 늘어 누적 28만4022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발생 2047명·해외유입 40명 이다.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서울 700명, 경기 665명, 인천 145명 등 수도권이 총 1510명으로 73.8%를 차지했다. 수도권 확진자는 지난 16일(1506명)부터 사흘 연속 1500명대를 나타냈다.

비수도권은 전북 72명, 대구·충남 각 71명, 부산 49명, 강원 48명, 대전·경남 각 43명, 충북 39명, 울산 33명, 광주 25명, 경북 22명, 세종 12명, 전남 6명, 제주 3명 등 모두 537명 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 누적 2394명이 됐다. 평균 치명률은 0.84%다.

위중증 환자는 총 329명으로, 전날(332명)보다 3명 줄었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51명 줄어든 2만5455명이다. 치료를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2056명 늘어난 25만4094명으로, 격리 해제 비율은 90.12%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