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현장] "홍대 미대 교수가 상습 성희롱" 대자보 붙인 학생들
[W현장] "홍대 미대 교수가 상습 성희롱" 대자보 붙인 학생들
  • 함나영 콘텐츠 에디터
  • 승인 2021.09.14 20:13
  • 수정 2021-09-14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는 침묵하지 않는다. 자격 없는 A교수에게 고한다

2018년부터 최근까지, 홍익대 미대 교수가 학생들에게 성관계를 요구하는 등 성희롱과 인격모독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홍익대 미대 인권유린 A교수 파면을 위한 공동행동’은 “A교수는 교육자로서 갖춰야 할 윤리의식이 부재하고 교육을 빙자한 언행은 학습자의 인격과 존엄성을 크게 훼손했다”라고 말했다.

‘자신과 같은 영향력이 있는 사람과 잠자리를 가져야만 성공할 수 있다’
‘너랑 나랑 언젠가는 섹스를 하게 될 것 같지 않냐’

"위계 관계를 이용해 학생들에게 성관계를 강요했고 날짜를 확정 짓기 위해 압박을 가했다”고도 했다. 이에 해당 교수의 파면을 요구하고 피해자 보호를 요청했다 공동행동 단체는 기자회견 이후 10명의 추가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홍익대 학교 측은 진상 조사를 거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여성신문TV 유튜브에서 보기: https://youtu.be/7Ip22asT5qA

취재 홍수형 기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