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옷 건들지마' 아프간 여성들, 탈레반 여성차별 저항 캠페인
'#내옷 건들지마' 아프간 여성들, 탈레반 여성차별 저항 캠페인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09.14 18:41
  • 수정 2021-09-15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옷 입고 SNS에 인증샷
아프가니스탄 전통의상 캠페인을 시작한 바하르 잘랄리 박사 ⓒBBC 홈페이지 갈무리
아프가니스탄 전통의상 캠페인을 시작한 바하르 잘랄리 박사 ⓒBBC 홈페이지 갈무리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이 탈레반의 엄격한 여학생 복장 규정 등 여성억압에 항의하기 위해 온라인 캠페인을 시작했다. 

여성들은 SNS에 #DoNotTouchMyClothes(내옷 건들지마)와 #AfghanistanCulture(아프가니스탄문화)와 같은 해시태그를 사용해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다채로운 전통 의상 사진을 공유하고 있다. 

14일 역국의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의 아메리칸 대학 역사교수 출신인 바하르 잘랄리 박사가아프가니스탄의 전통의상을 되찾기 위해 소셜미디어 캠페인을 시작했다.

잘랄리는 지난 12일 녹색 바탕에 자주색, 보라색 문양이 수 놓아진 전통 의상을 입은 사진을 본인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이 사진에 “이것은 아프간 문화다. 내가 입은 옷은 아프간 전통 드레스다”라고 적은 뒤 ‘#아프간 문화’라는 해시태그를 붙였다.

잘랄리 박사는 "아프간 전통 의상을 구글에 입력하면 다양한 색깔의 문화 의상을 보고 압도당할 것이다. 각각은 수공예 자수와 무거운 디자인으로 독특하며, 가슴 둘레에 세심하게 배치된 작은 거울들, 길고 주름이 있는 치마들, "아탄"이나 아프사가 가니스탄의 국가 춤 중에 빙글빙글 돌기에 안성맞춤이다.“라고 말했다.

잘랄리 교수는 다른 여성들에게도 “아프간의 진짜 얼굴을 보여 주자”며 전통 의상을 입고 찍은 사진 공유를 요청했다

잘랄리 교수의 요구에 아프간 국내외 여성과 남성들, 아이들이 속속 참여하고 있다.

여성들은 화려한 귀걸이와 머리 장식 등을 장착한 쓴 채, 이국적인 문양이 수놓아진 화려한 전통 복장을 입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일부 얼굴을 가리기도 했지만, 대부분 얼굴을 공개했다.

스포즈마이 마시드 트위터 ⓒ트위터
스포즈마이 마시드 트위터 ⓒ트위터

미국 버지니아에서 활동하는 아프간 출신 인권운동가 스포즈마이 마시드도 빨간색 천에 파랑, 노랑의 화려한 수가 놓인 전통 의상을 입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이것은 아프간 전통 드레스다. 아프간 여성들은 다채로우면서 소박한 옷을 입는다. 검은색 부르카는 아프간 문화가 아니다”라고 적었다. 

앞서 아프간 여성 수백 명은 지난 11일 카불의 한 대학에서 온몸을 검은 천으로 가리거나 눈만 노출되는 니캅, 부르카를 입은 채 친 탈레반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미군이 있을 때 오히려 외모지상주의로 여성인권이 후퇴했다며 “우리는 샤리아(이슬람 율법)와 대립하는 여성의 권리를 원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