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제1662호] 전자발찌 무용지물… 관리 체계 확 바꿔야 外
[여성신문 제1662호] 전자발찌 무용지물… 관리 체계 확 바꿔야 外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9.09 11:34
  • 수정 2021-09-09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
ⓒ여성신문
ⓒ여성신문
ⓒ여성신문

1만 여군, 안전한 일터를 원한다 ▶ 2면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승무원 지망생들 ▶ 3면

[만남] 장혜영 국회의원 ‘차분하고 급진적인’ 목소리로 정치에 새 길 내는 게 꿈 ▶ 5면

‘코로나 추석’에 만족도 1위 선물은 역시 ‘돈’ ▶ 7면

[내 이름은 생존자입니다] 학대받던 딸, 아빠의 ‘보호자’가 됐다 ▶ 9면

[나의 엄마 이야기] 엄마의 삶은 나의 잣대이자 울타리 ▶ 12면

[기고] 코리안 아메리칸 안수산의 삶과 젠더 유산 ▶ 13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