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미군 철수 예정대로…바이든 "오래 머물수록 공격 위험 심각"
아프간 미군 철수 예정대로…바이든 "오래 머물수록 공격 위험 심각"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25 08:39
  • 수정 2021-08-25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 주둔중인 미 해병대 ⓒAP/뉴시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 주둔중인 미 해병대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의 미군 철수 시한을 유지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간 24일 아프간에서 미국인과 아프간 조력자 등을 대피시키고 완전히 철군하기로 한 작업을 애초 목표대로 오는 31일 종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미 국방부의 권고를 수용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주요 7개국(G7) 정상들과의 화상 회의에서도 임무를 예정된 시간에 끝낼 것이라고 통보했다.

영국과 프랑스는 대피 시한 연장을 주장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반대해 시한 연장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연설에서 "IS-K가 카불 공항을 타깃으로 미군과 연합군을 공격하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미군이 아프간에 오래 머물수록 공격 위험이 심각해지고 커진다"고 우려했다.

주둔 연장에 따른 테러 위협 탓에 기존 계획대로 작전을 끝내겠다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8월 31일 임무 종료는 대피자들의 공항 진입을 포함해 탈레반의 계속된 협조에 달려 있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필요한 경우를 대비해 국방부와 국무부에 시간표를 조정하기 위한 비상계획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일단 예정된 시한을 맞추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되 대피 상황이나 탈레반의 태도 등에 따라 필요할 경우 연장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다.

탈레반 측은 31일 시한을 '레드라인'으로 규정하며 경고한 상태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번 주말까지 최대 10만 명을 추가 대피시킬 수 있다며 31일까지 아프간을 떠나길 원하는 모든 미국인의 대피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미군과 연합군은 탈레반의 카불 장악 직전인 14일부터 지금까지 5만8700명을 대피시켰다.

지난달 말 기준 대피 인원은 6만3900명이다.

미군 철수 방침을 유지하기로 함에 따라 카불 공항 대피 작전을 위해 급파됐던 6000여명의 미군도 철군에 들어가기 시작했다.

커비 대변인은 현지 미군과 장비를 카불 공항에서 빼내는 데 최소 며칠이 걸릴 것이라며 현지 지휘관들은 여전히 31일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