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윤석열・최재형 신비주의 벗겨지면 지지율 출렁일 것"
유승민 "윤석열・최재형 신비주의 벗겨지면 지지율 출렁일 것"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01 14:02
  • 수정 2021-08-01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 "두 사람을 싸고 있는 신비주의 베일이 벗겨지면 지지율이 충분히 출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1일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민주당 후보가 결정되면 누가 그와 싸워 이길건가, 중수청(중도층, 수도권, 청년층)이 승부처인데, 두 신상(품) 베일이 벗겨질 거고 제 자신을 알리는 데 주력할 것"이라면서 지지율 역전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윤 전 총장의 기습 입당에 대해선 "빨리 입당한게 유리하다고 생각했을거다. 잘 된 일"이라면서 "바깥에 있으면서 언제 입당할지 언제 단일화할건지 불확실했는데 그 불확실성을 없애줬다는 점에서, 정정당당하게 경쟁하자는 점에서 환영한다"고 했다.

이어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 관련 책임 부분에서 윤 전 총장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보나'라는 질문에는 "국민과 언론이 궁금한것을 이제 물어보게 될 건데, 어떤 질문이 나와도 본인의 생각을 분명히 밝힐 의무가 있다. 도덕성 검증도 마찬가지"고 답했다.

유 전 의원은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하며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오랫동안 문제가 됐던 부처를 조정하자는 차원이다. 여가부 폐지는 대통령이 직접 양성평등위원장이 되고 각 부처에 평등국을 만들어서 더 일을 잘 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준석 대표의 통일부 폐지에 대해서는 "통일부는 상징성과 분명한 고유의 업무가 있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 대표가 안철수 대표에 합당과 관련해 사실상 최후통첩을 한데 대해 "안 대표가 제3재대, 중도지대가 있다고 생각할 수는 있지만  이번에는 여야 1대1 구도가 맞다"라며 "보수와 중도 이렇게 넓게 운동장을 쓰면서 같이 경선과정에 참여해 치열하고 뜨겁게 경쟁하는게 맞다. 안 대표가 생각을 빨리 바꿨으면 한다"고 입당을 촉구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한 '배신자' 프레임에 대해선 "지나간 탄핵 문제를 두고 보수가 갈등하는건 문재인 정권의 연장을 보와줄 뿐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면서 "저는 박근혜 정부 시절 진심어린 충언을 했다. 저보고 자꾸 배신자라고 하는데 제가 배신자면 최순실 씨 같은 사람은 충신인가"라고 따져물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