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 플레이어 원’부터 ‘아바타’까지…영화로 보는 메타버스 세계
‘레디 플레이어 원’부터 ‘아바타’까지…영화로 보는 메타버스 세계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7.23 12:56
  • 수정 2021-07-23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TT 뭐 볼까?]

올해 산업계 뜨거운 화두는 ‘메타버스’다. 메타버스는 현실세계와 같은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 가상세계다. 정보통신기술 발달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사회가 도래하면서 점점 주목받는 개념이 됐다. 메타버스와 관련된 영화를 보면서 미래 사회를 체험해보면 어떨까?

레디 플레이어 원 (2018) [네이버 시리즈온]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 스틸컷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출연: 마크 라이런스, 사이먼 페그, 올리비아 쿡 외

미국/ 액션/140분/12세 관람가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은 가상현실 세계 ‘오아시스’가 만들어진 2045년을 배경으로 한다. 오아시스에서는 누구든 자신의 캐릭터로 어디든지 갈 수 있다. 오아시스에 접속하는 게 유일한 낙인 ‘웨이드 와츠’(타이 쉐리던)은 살인 기업 ‘IOI’에 맞서 오아시스를 지켜내려고 한다. ‘인디아나 존스’, ‘쥬라기 공원’의 감독을 맡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2019년 제45회 새턴 어워즈에서 최우수 SF영화상을 받았다.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 스틸컷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아바타 (2009) [네이버 시리즈온]

영화 ‘아바타’ 스틸컷 ⓒ해리슨앤컴퍼니

감독: 제임스 카메론/ 출연: 샘 워싱턴, 조 샐다나, 시고니 위버 외

미국/ SF/162분/12세 관람가

영화 ‘아바타’는 지구 에너지 고갈 문제를 해결하고자 판도라 행성으로 향한 인류가 원주민 ‘나비족’과 대립하는 이야기다. 전직 해병대원인 ‘제이크 설리’(샘 워싱턴)는 인간의 의식으로 나비족의 몸을 원격 조정하는 ‘아바타’ 프로그램을 통해 나비족 중심에 투입된다. ‘타이타닉’, ‘터미네이터’ 등을 만든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제8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촬영상, 미술상, 시각효과상을 받는 등 유수의 영화제를 휩쓸었다.

영화 ‘아바타’ 스틸컷 ⓒ해리슨앤컴퍼니

썸머워즈 (2009) [왓챠]

영화 ‘썸머 워즈’ 스틸컷 ⓒCJ 엔터테인먼트

감독: 호소다 마모루/ 출연: 카미키 류노스케, 사쿠라바 나나미 외

일본/ 애니메이션/113분/전체 관람가

영화 ‘썸머 워즈’는 사이버 가상 세계 ‘OZ’의 보안 관리 아르바이트를 맡은 천재 수학소년 ‘겐지’가 OZ의 붕괴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 ‘늑대아이’ 등을 만든 호소다 마모루 감독이 제작했다. 제33회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애니메이션 작품상을 받았다.

영화 ‘썸머 워즈’ 스틸컷 ⓒCJ 엔터테인먼트

써로게이트 (2009) [네이버 시리즈온]

영화 ‘써로게이트’ 스틸컷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 모션 픽처스

감독: 조나단 모스토우/ 출연: 브루스 윌리스, 라다 미첼, 로자먼드 파이크 외

미국/ 액션/88분/15세 관람가

영화 ‘써로게이트’는 인간이 ‘써로게이트(대리 로봇)’를 통해 안전한 삶을 영위하는 미래를 배경으로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써로게이트가 공격당해 그 사용자가 죽는 전대미문의 살인 사건이 일어난다. ‘그리어(브루스 윌리스)’는 인류를 위협하는 치명적 무기를 없애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터미네이터 3’을 제작한 조나단 모스토우 감독이 만든 영화다.

영화 ‘써로게이트’ 스틸컷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 모션 픽처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