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제1654호] ‘여가부 폐지론’ 힘 잃었다 外
[여성신문 제1654호] ‘여가부 폐지론’ 힘 잃었다 外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7.15 13:31
  • 수정 2021-07-19 10: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
ⓒ여성신문

 

ⓒ여성신문
국민의힘 대선 주자와 당 대표가 ‘여성 가족부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여가부 존폐는 선거 때마다 등장할 정도로 해 묵은 이슈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대통령의 의지나 정치적 성향에 따라 여가 부 규모는 늘거나 줄었고, 사회 일각의 ‘여성 혐오’ 정서와 맞물려 근거 없는 루머와 조롱도 감수해야 했다. 내년 3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또 다시 여가부 폐지론이 쟁점이 되고 있다. 주요 대선 주자들은 폐지부터 존치, 부처 명칭 변경 등 여러 의견을 내놨다. '신중해야 한다'며 입장을 밝히지 않은 후보도 있다. ⓒ여성신문

‘불법’이라는 이유로…타투이스트들 성희롱·협박에 노출 ▶ 3면

문성현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 노동위원회 위원장 [만남] ▶ 5면

김선순 신임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 7면

[W초대석]국내 최초 PET병 개발, 언제 어디서나 물 맘껏 먹게 해 ▶ 8면

배달음식 쓰레기 줄이는 ‘에코해뿌까’ ▶ 11면

[나의 엄마 이야기] 어머니는 내 삶의 뿌리, 모든 질문에 답을 주셨다 ▶ 17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Oksun Park 2021-07-30 23:27:25
페미국회의원 아웃 정권 교체? 페미판검사 탄핵? 여가부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