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녀 살해’ 우발적이었다는 김태현, 미리 급소 찾고 피해자 휴무까지 계산
‘세모녀 살해’ 우발적이었다는 김태현, 미리 급소 찾고 피해자 휴무까지 계산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6.29 18:41
  • 수정 2021-06-3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두 번째 공판기일 열려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태현(25)이 9일 오전 서울 도봉구 도봉경찰서에서 검찰 송치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태현(25)이 4월9일 오전 서울 도봉구 도봉경찰서에서 검찰 송치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스토킹 끝에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신상 공개된 김태현(25)이 범행 전 ‘경동맥’ 등 급소를 검색하고, 피해자의 휴무일까지 계산해 범행을 계획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29일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오권철 부장판사) 심리로 이 사건 두 번째 공판기일이 열렸다. 김씨는 살인·절도·특수주거침입·정보통신망침해·경범죄처벌법위반죄 등 5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범행 당일인 3월23일 이후 큰딸이 3월24일과 25일 출근하지 않는다는 것을 미리 알고 범행일로 정했다고 답했다.

김씨는 살인을 계획한 뒤 범행 당일 마트에서 범행도구를 훔쳤다. “범행에 사용할 도구를 돈 주고 사는 것은 꺼림칙해 훔쳤다”며 이후 인터넷에서 ‘경동맥’ 등 급소를 검색했다고 진술했다.

이후 김씨는 퀵서비스 배달원을 가장해 서울 노원구 A씨의 집을 찾아갔다. 김씨는 피해자들의 주거지에서 범행을 저지른 이유에 대해 “피해자가 늦은 시간에 퇴근하기 때문에 그 전에 집에 들어가 범행을 준비할 생각이었다”라며 “집에 남자가 있어도 제압했을 것이다. 그때는 그 정도로 배신감과 상처가 컸으며, 시간이 갈수록 응어리가 지고 화가 커져 범행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애초 “가족들을 살해할 생각이 있었다”고 진술했다가 “우발적 범죄였다”라는 취지로 말을 바꿨다. 피해자 중 동생을 먼저 살해하고 나자 “이제 벗어날 수 없고 잡힐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계속 범행을 저지를 수밖에 없었다”고 진술했다.

피해자의 모친과 동생을 살해하고 집에 머물던 김씨는 퇴근해 귀가한 큰딸과 몸싸움을 벌였다고 했다. 칼로 협박해 큰딸의 휴대전화를 빼앗았다가, 큰 딸이 다시 칼을 빼앗았다가, 결국 김씨가 다시 빼앗아 피해자를 살해했다. 김씨는 이후 아파트에 머무르면서 자살을 시도했으나 심각한 자해를 하지는 않았다. 그는 이날 왼팔의 자해 흔적을 재판관들에게 보여주기도 했다.다음 공판기일은 7월19일 오전 10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