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지마요] 당뇨까지 유발하는 종이 영수증, 꼭 필요한가요
[쓰지마요] 당뇨까지 유발하는 종이 영수증, 꼭 필요한가요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6.28 10:38
  • 수정 2021-07-21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이 영수증 연간 129억건 발행
온실가스 배출해 대기오염 유발
국내 연구팀 “종이 영수증 많이 만질수록
비스페놀A 노출·당뇨병 걸릴 확률 높아”
시민단체가 환경호르몬이 발생하는 종이 영수증 사용 금지를 촉구하는 장면(왼쪽), '한국전자영수증'의 전자영수증 앱 ⓒ뉴시스·구글 플레이스토어

연간 약 129억 건. 발급 비용 1031억원. 온실가스 2만2893톤(t) 배출. 2018년 국내 종이 영수증이 남긴 기록이다. 종이 영수증을 줄이면 비용도 절감할 수 있고, 대기오염도 개선할 수 있다. 

종이 영수증은 인체에도 해롭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최경호 교수팀은 2018년 국제학술지 ‘국제 환경’에 관련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마트 계산원 54명을 대상으로 소변 내 비스페놀A(환경호르몬) 농도를 측정한 결과, 종이 영수증을 많이 만진 계산원일수록 비스페놀A에 노출되거나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높았다. 최 교수는 “요즘은 스마트 영수증(전자 영수증)이 종이 영수증을 대체하는 추세인 만큼, 가급적이면 물건을 산 다음에 종이 영수증을 받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장했다.

앞으로는 물건 구입 시 점원에게 “종이 영수증은 필요 없다”고 말하거나 ‘전자 영수증’ 앱을 설치해 전자 영수증을 이용하면 된다.

ⓒ이은정 디자이너<br>
ⓒ이은정 디자이너

‘쓰지마요’는 일상 속에서 실천 가능한 ‘쓰레기 덜 버리는 방법’을 소개하는 코너다. 생활 속에서 활용할 수 있는 ‘쓰레기 없애는 방안’을 매주 공유한다.

 

지구를 위한다면 물비누보다 고체 비누

장 볼 때 아직도 비닐봉지 쓰시나요

설거지할 때마다 미세 플라스틱 나오는 이것

[카드뉴스] 헷갈리는 분리수거, 세 가지만 기억하세요

‘나트륨 덩어리’ 라면 국물, 산에 버리면 안 되는 이유

썩지 않는 플라스틱 칫솔 대신 대나무 칫솔을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