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거지할 때마다 미세 플라스틱 나오는 이것
설거지할 때마다 미세 플라스틱 나오는 이것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6.04 09:22
  • 수정 2021-10-1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지마요]
아크릴 수세미 대신 천연 수세미를
아크릴 수세미(위쪽)와 천연 수세미ⓒ여성신문·박효신

설거지할 때 흔히 쓰는 형형색색의 아크릴 수세미는 미세 플라스틱 발생의 주범이다. 아크릴 수세미의 원료인 아크릴 섬유는 플라스틱의 일종으로, 대표적인 합성 섬유다.

미세 플라스틱은 땅에 묻어도 80~100년 가까이 썩지 않는다. 미세 플라스틱은 환경을 파괴하는 동시에 인간의 건강도 위협한다는 점에서 더욱더 문제다. 임동권 KU-KIST융합대학원 교수는 지난해 10월 포스텍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브릭)에 논문 ‘미세플라스틱의 현황과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게재했다. 이에 따르면, 섭취된 미세 플라스틱 일부는 장세포와 결합해 면역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또, 플라스틱에 포함된 유해한 첨가제, 중금속 등이 방출돼 신체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임 교수는 “미세 플라스틱에 포함된 유해물질이 신체에 유해성을 나타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바 있다”며 “미세 플라스틱이 고농도로 장기간 인체에 유입이 되는 경우 인체 건강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는 것은 자명하다”고 밝혔다.

아크릴 수세미 대신 천연 수세미를 사용해보자. 밭에서 난 수세미의 껍질을 벗기고, 건조하면 천연 수세미가 된다. 촘촘한 섬유질 조직으로 설거지에도 효과적이다.

ⓒ이은정 디자이너<br>
ⓒ이은정 디자이너

‘쓰지마요’는 일상 속에서 실천 가능한 ‘쓰레기 덜 버리는 방법’을 소개하는 코너다. 생활 속에서 활용할 수 있는 제로 웨이스트 팁을 매주 공유한다.

지구를 위한다면 물비누보다 고체 비누

장 볼 때 아직도 비닐봉지 쓰시나요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