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내로남불·무능한 중년 남성’… 민주당하면 떠오르는 이미지
‘성추문·내로남불·무능한 중년 남성’… 민주당하면 떠오르는 이미지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5.26 13:08
  • 수정 2021-05-26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보궐선거 이후 정치지형 변화에 대한 결과 보고서’
2030세대에 ‘무능하다’, 성추행 등 부정적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FGI 보고서 캡처
더불어민주당 FGI 보고서 캡처

 

“독단적이며, 말만 잘하고 겉과 속이 다른, 성과 없는 무능한 40, 50대 남성”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국민 이미지가 ‘내로남불’, ‘성추문’, ‘거짓말’ 등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인 송갑석 의원은 지난 25일 의원총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재보궐선거 이후 정치지형 변화에 대한 결과 보고서’를 공개했다.

당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엠브레인퍼블릭이 지난 12일부터 나흘간 만 19~54세 성인 남녀 8그룹을 대상으로 집단심층면접(FGI) 조사를 시행했다. 응답자들은 민주당 이미지로 당 색깔인 파랑(10.0%)에 이어 내로남불(8.5%)을 두 번째로 꼽았다. 이어 무능하다, 거짓말, 성추행·성추문이 6~8위에 올랐다.

4·7 재보선에서 민주당에 반기를 든 2030세대 인식도 다를 바 없었다. 4위에 오른 내로남불(6.4%)을 비롯해 ‘무능하다’, 성추행·성추문 등 부정적 이미지가 10위권에 들었다. 거짓말과 안 좋은 이미지, 부동산정책 실패도 비중을 차지했다.

민주당을 의인화한 결과, ‘독단적이며, 말만 잘하고 겉과 속이 다른, 성과 없는 무능한 40, 50대 남성’이 민주당의 모습으로 그려졌다.

민주당 이미지는 2년 만에 곤두박질쳤다. 2019년 8월 조사 때만 해도 2030세대가 떠올린 부정적 이미지는 상위권에 없었다. 무능(7위), 비속어·욕(13위), 내로남불(14위) 등이 있었지만 응답률은 1% 안팎에 불과했다.

반면 국민의힘 이미지는 점차 긍정적으로 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국민의힘 하면 보수(11.5%), 빨간색(9.3%) 등 중립적 이미지를 주로 떠올렸다. 부패·비리(3.0%), 친일파·토착왜구(2.4%), 박근혜(2.3%)가 뒤를 이었다. 의인화한 결과 ‘돈과 권력을 중시하며 엘리트주의를 가지고 있는 50대 후반~70대 꼰대 남성’으로 묘사됐다.

보고서는 “내로남불 이미지 탈피가 급선무”라고 진단하며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지지층 결집은 필요조건일 뿐 폭이 넓어진 중도층 견인이 충분조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