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비트코인 안 팔았다"…가격 폭락에 슬그머니 변명
머스크 "비트코인 안 팔았다"…가격 폭락에 슬그머니 변명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5.17 17:38
  • 수정 2021-05-17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터에서 설전…가상자산 폭락 부추겨
일론 머스크 ⓒAP∙뉴시스
일론 머스크 ⓒAP∙뉴시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17일 트위터에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팔지 않았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전날 트위터에서 가상자산인 비트코인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도지 파더'라고 불리며 최근 다른 가상자산인 도지코인을 밀고 있는 머스크는 비트코인에 대해 비판적인 트윗을 쏟아냈다.

그 영향으로 비트코인을 비롯해 가상자산 가격은 폭락했다.

이후 트위터상에서 머스크를 지지했던 사람들 마저 "어린아이 같은 짓이다"라며 그를 비판하기 시작했다.

한 트위터리안은 "그가 비트코인을 모두 팔아버렸더라도 나는 그를 비난하지 않겠다"고 썼고, 머스크는 "정말이라면(indeed)"이라고 짧게 답했다.

이후 시장에서는 머스크가 비트코인을 모두 팔아버렸을지 모른다는 의혹이 증폭됐고 이는 더 큰 폭락을 부추겼다.

한때 6만4000달러 이상에 거래됐던 비트코인은 이날 한때 4만2200달러까지 추락했다.

이후에도 논란이 가라않지 않자 머스크는 슬그머니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팔지 않았다"고 썼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테슬라'가 팔지 않았다는 의이밀 뿐 머스크 본인이 보유한 비트코인에 대한 부분이 아니어서 논란은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