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며느리하고 같니?
아들이 며느리하고 같니?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사, 어르신사랑연구모임treeappl@hanmail.net





'시댁에 전화하는 것보다는 차라리 때맞춰 가는 게 더 편하더라.'



'전화 걸면 딱히 할 말도 없고, 의무적으로 하려니 꼭 무슨 숙제 같아.' 아무렇지도 않게 전화를 잘 걸고 받으며 사는 고부간도 많으련만, 전화 스트레스를 털어놓는 친구 또한 적지 않다. 그럼 시어머니 쪽은 어떨까. '같이 사는 것도 아니고 그깟 전화 효도도 못 해?'



'지들이 안 하는데 내가 왜 해?'



아들만 셋 있는 집 둘째와 결혼하면서 친구는 정말 시어머니와 친모녀처럼 지내리라 마음먹었다고 한다. 신혼 초부터 매일 문안 전화를 드렸고, 친구 남편은 어머니께 따로 드릴 말씀도 없고 아내가 잘 챙기니까 믿거니 하면서 지낸 모양이다. 어느 날, 전화기 속 시어머니가 물으시더란다. “네 남편은 어떻게 엄마한테 전화 한 통 없냐”고.



“제가 이렇게 매일 전화 드리잖아요.” 이어지는 시어머니의 말씀.



“아들이 며느리하고 같니?”



물론 시어머니께 아들과 며느리가 결코 같은 무게일 수는 없겠지만, 전화 한 통화도 그렇게 구분을 하시는구나 싶으면서 순간 가슴이 싸늘하게 식어버리더란다. 그 이후 친구의 전화는 의무적이고 의례적인 절차로 변해갔고, 결혼 15년이 넘은 지금 시어머니는 아들의 목소리는 물론 상냥하고 다정한 며느리의 전화 목소리를 되찾지 못하셨다. 시어머니만 외로워지신 것이다. 그 한 마디에 뭐 그렇게까지…싶은가? 그래서 고부 관계는 참으로 어렵고 미묘하다. 같이 쌓아온 세월이 없는 상태에서 상처를 입게 되면 생각 밖으로 그 파장이 커져 돌이킬 수 없게 되기도 한다. 할머니들 말씀이 “사소한 말 한 마디가 가슴에 콕 박혀서는 평생 안 지워지는 거지”. 한 설문 조사에서 어르신들께 이 다음에 병수발은 누가 해줄 거라 생각하는가를 물었더니, 아들이 며느리보다 1.5배 높게 나왔다. 아들이 모신다 해도 실제 병 수발은 며느리 몫인데 '아들'이라고 대답을 하신 것이다. 이럴 때는 아들 부부가 일심동체(一心同體), 내 친구처럼 전화 한 통화에도 자신이 원하는 아들 목소리가 아니면 아들 부부는 엄연한 이심이체(二心二體). 시어머니들의 속내가 이러니 며느리들의 전화 스트레스는 오늘도 이어질 수밖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