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부터 스타트업까지 '귀하신 몸' 개발자 모시기 전쟁
대기업부터 스타트업까지 '귀하신 몸' 개발자 모시기 전쟁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3.07 12:50
  • 수정 2021-03-07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경력 입사자 중 4분의 1은 추천 입사"

"헤드헌터보다 업계 지인 추천이 효과적"
ⓒUnsplash
ⓒUnsplash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산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인터넷 기업과 게임 제작사들이 '귀하신 몸' 개발자 모시기 전쟁을 벌이고 있다.

IT업계에 따르면 7일 네이버는 지난해 7월 '임직원 추천 인재영입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네이버 소속이면 누구나 직군·조직과 상관없이 우수한 인재를 추천하도록 한 것이다.

네이버는 "지난해 전체 경력 입사자 중 4분의 1 정도가 추천을 통해 입사했다"고 전했다.

카카오도 사내 임직원이 추천한 후보자가 최종 입사할 경우 추천인에게 추천금을 지급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 연봉 도미노 인상이 이뤄져 주목을 받고 있는 게임업계의 경우에도 사내 직원 추천제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넥슨은 피추천인이 채용돼 6개월 이상 재직할 경우 사내 추천인에게 포상금 200만원을 제공한다.

엔씨소프트는 사내 추천인이 추천서를 작성하는 형태로 진행되며, 입사 후 3개월이 경과되면 포상금을 지급한다.

스타트업들은 더욱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고 임직원들에게 개발자를 중심으로 채용 추천을 받고 있다.

대출 비교서비스를 제공하는 '핀다'는 개발자가 임직원 추천으로 입사할 경우 입사자에게 400만원을 지급하는 '사이닝보너스'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중견 게임업계 인사 관계자는 "포상금 때문이라기보다 자기가 몸담고 있는 회사가 진심으로 좋다고 여기고, 해당 프로젝트가 지인과 맞다고 판단하는 경우 추천이 이뤄진다"며 "IT 개발자는 헤드헌터보다 업계 지인들을 통해 추천받는 사례가 더 흔하고 효율적"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