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파 한 단에 8000원?…전년 동월 대비 227.5% 올라
대파 한 단에 8000원?…전년 동월 대비 227.5% 올라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3.07 12:39
  • 수정 2021-03-07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테크(파+재테크)’ 신조어 등장

대파 뿌리를 활용한 수경재배 등 방법 공유

동결·건조대파를 찾는 수요도 증가
2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 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뉴시스
2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 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뉴시스

치솟는 장바구니 물가에 서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대파 가격이 8000원이 말이 되나", "우리 동네 마트에서 달걀 8000원, 대파 7000원에 팔고 있는데 도저히 살 엄두가 안 난다", "엄마가 집에서 육개장을 끓여줬는데 파가 없어요" 등의 글이 쏟아지고 있다.

7일 통계청에 따르면 2월 농축수산물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16.2% 상승하며 2011년 2월(17.1%)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특히 대파(227.5%)와 양파(71.2%), 달걀(41.7%)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1년 사이 대파 가격이 3배 이상 껑충 뛰자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집에서 파를 직접 키워서 먹는 게 방법이 널리 알려지고 있다.

G마켓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2월26일~3월4일) 동안 채소키우기세트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48% 증가했다.

수경재배기도 84% 늘었다.

신선채소 대신 동결·건조대파를 찾는 수요도 증가했다.

SSG닷컴에서는 최근 한 달간(2월5일~3월4일) 냉동대파와 건조대파 매출이 1년 전보다 177%, 판매수량은 2배 가량 늘었다.

대파 가격은 지난해 여름 긴 장마와 잦은 태풍 및 겨울철 한파에 따른 채소류 작황 부진의 영향으로 공급에 차질을 빚으며 영향을 받았다.

공급 부족사태가 지속되면서 금(金)파가 된 대파값은 날이 따뜻해지면 점차 안정화될 전망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주 출하지인 호남지역의 재배면적이 감소했고 1월 한파 영향으로 동해가 발생해 2월 대파 가격이 전월 대비 상승했다”면서 "3월 가격은 작황 회복 및 수입량 증가로 점차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