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제1635호] 여학생은 교복치마만 입어야 하나요?
[여성신문 제1635호] 여학생은 교복치마만 입어야 하나요?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3.05 16:25
  • 수정 2021-03-0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
ⓒ여성신문
ⓒ여성신문
유관순 열사(1902~1920). 앞장 서 조국 의 독립을 외친 여성하면 떠오르는 이 름이다. 또 다른 이름들은 좀처럼 입 밖 으로 나오지 않는다. 102년 전 “대한독 립만세”를 외치며 수많은 여성이 스러 졌지만, 우리가 떠올리는 여성은 유관 순 열사 정도뿐이다. 독립운동 서훈자 1 만6282명 가운데 여성은 488명, 3%에 불과한 게 현실이다(2020년 9월 기준). 한국 페미니즘 미술의 역사로 불리는 윤석남(81) 화백이 여성 독립운동가의 삶을 초상화로 복원하겠다고 마음먹은 계기도 여기에 있다. ⓒ여성신문

[만남] “나도 사람이다” 여성 독립운동가의 삶 복원 ▶5면

[W정치인사이드] 청년에게는 넘사벽인 한국 정치 ▶8면

‘올드 페미’의 말 걸기 “페미니즘 나무 너머 숲을 보자” ▶12면

총성 없는 오디션에 참전한 어린이들 ‘미스트롯2’ ▶12면

연극·뮤지컬 ‘젠더 프리 캐스팅’ 눈길 ▶13면

‘분홍은 여자, 파랑은 남자’? 그림책이 던진 질문 ▶15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