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더 국회] 서울시장 선거 한달 앞으로... 후보 '단일화' 관건
[젠더 국회] 서울시장 선거 한달 앞으로... 후보 '단일화' 관건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3.05 11:37
  • 수정 2021-03-05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더 국회]는 국회와 정당의 젠더 이슈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소식을 전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70% 득표로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확정

박영선(61)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더불어민주당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로 확정됐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월 26일부터 3월 1일 오후까지 진행한 서울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박 후보가 우상호 의원을 꺾고 최종 후보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권리당원 투표(50%)와 서울시민 투표(50%) 합산 결과 득표율 69.56%를 기록해 우 후보(30.44%)를 제쳤다.

기사보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310&aid=0000084825

국민의힘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 부산은 박형준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최종 후보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최종적으로 선출됐다.

4일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서울시장 최종후보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 부산시장 최종후보로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최종적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선거 결과는 오세훈 후보(41.64%), 나경원 후보(36.31%), 조은희 후보(16.47%), 오신환 후보(10.39%) 순이었다.

공천관리위원회는 “시민 100% 여론조사로 진행됐다”며 “서울과 부산 시민들의 의사를 담아낸 결과”라고 말했다.

기사보기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8433

정의당

성전환 수술을 한 뒤 강제 전역한 변희수 전 하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대표실 앞에 변 전 하사의 추모공간이 마련돼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성전환 수술을 한 뒤 강제 전역한 변희수 전 하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대표실 앞에 변 전 하사의 추모공간이 마련돼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의당 “변희수 전 하사 사망 애도…성소수자 혐오 발언에 정부·여당 뒷짐”

정의당은 성전환 수술 후 강제전역 당한 변희수 전 하사가 숨진 것에 대해 애도를 표하며 “정치권은 앞다투어 혐오 발언을 하기에 바빴다. 정부와 여당 역시 뒷짐 졌다”고 비판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소수자에게 생존 그 자체가 투쟁이고 저항의 전부일 수밖에 없는 현실이 참담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고인은 용기내었고 이 나라를 지키는 군인으로 살길 원했다. 그러나 육군은 ‘적법한 행정처분’을 운운하며 강제전역을 결정했다”며 “사회를 변화시켜야 할 정치권은 앞다투어 혐오 발언을 하기에 바빴다. 정부와 여당 역시 뒷짐 졌다”고 지적했다.

기사보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310&aid=0000084918

정의당, 새 당대표 선출...박원석·여영국·윤소하·이정미 등 거론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태 수습을 위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한 정의당이 오는 23일 신임 당대표를 선출한다.

정의당은 2월28일 당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전국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정의당은 오는 5~6일 후보 등록을 접수하고 18~23일 투표를 거쳐 23일 개표할 예정이다.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29일 결선 투표를 통해 당대표를 확정한다.

새로운 당 대표 후보로는 박원석·여영국·윤소하·이정미 전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기사보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310&aid=0000084819

국민의당

안철수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축하, 가급적 빨리 만나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 축하한다며 “가급적 빨리 만날 수 있으면 그게 더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고생하신 다른 후보들도 앞으로 많은 발전의 기회들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위로의 말씀 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늘 오 후보와 만남이 추진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의논해보겠다. 가급적 빨리 만날 수 있으면 그게 더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기사보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310&aid=0000084917

안철수, 제3지대 단일화 경선 승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제3지대 단일 후보로 결정됐다. 안 후보는 오는 4일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경선 결과가 발표되면 범야권 후보 단일화를 위해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국민의당과 금태섭 전 의원 측 실무협상단은 1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7일 100% 국민 여론조사 경선 결과 안 후보가 범야권 제3지대 단일화 경선에서 승리했다”고 밝혔다. 여론조사 지지율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지침상 공개하지 않았다.

기사보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310&aid=0000084815

열린민주당

‘의원직 사퇴’ 김진애 후보 “민주당, 단일화 방안 합의해야”

4·7 서울시장에 출마하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예비후보가 범여권 단일화를 위해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민주당과의 단일화 합의를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지난 2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국회의원직 사퇴를 밝히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승리하는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서 저는 제 국회의원직을 내려놓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제 단일화 국면이다. 범민주여권의 단일화는 정치게임만 하는 범보수야권의 단일화와 달라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함께 승리하려면 충실한 단일화 방식이 필요하고 그 과정을 서울시민들이 흥미진진하게 여길 수 있어야 한다. 서울시민들이 투표하러 꼭 나오고 싶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보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310&aid=0000084864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