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 3만1755달러…2년 연속 감소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 3만1755달러…2년 연속 감소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3.04 08:25
  • 수정 2021-03-04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구직자들이 실업급여 를 신청하고 있다. ⓒ뉴시스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구직자들이 실업급여를 신청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GNI)은 달러 기준 2년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4일 한국은행 '2020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1인당 국민총소득은 3만1755달러로 1년 전 수준(3만2115달러)보다 1.1% 감소했다.

2019년(-4.3%)에 이어 2년 연속 뒷걸음질 쳤다.

1인당 국민소득은 한 나라 국민의 평균적인 생활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로 명목 국민총소득(GNI)을 통계청 추계 인구로 나눠 원·달러 환율을 반영해 산출한다.

지난해 명목 GDP 성장률이 0.3%로 1998년(-0.9%) 이후 2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려앉은 가운데 원-달러 환율이 연평균 1.2% 상승하면서 1인당 국민소득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원화 기준으로는 3747만3000원으로 전년대비 0.1% 늘었다.

1인당 GNI 규모는 감소했지만 순위는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주요 선진국 7개국(G7) 국가 중 이탈리아를 앞지를 전망이다.

2019년 우리나라의 1인당 GNI 규모는 이탈리아에 근소한 차이로 뒤쳐졌는데, 지난해 우리나라의 역성장 폭이 -1.0%에 그친 것에 비해 이탈리아의 경제성장률은 -8.8%로 집계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잠정치)은 -1.0%를 나타냈다.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5.1%) 이후 22년 만에 첫 역성장이다.

다만, 지난해 세계 경제성장률이 -4%대로 전망되고 있는 것에 비하면 선방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등으로 민간소비는 4.9% 감소했다. 1998년(-11.9%) 이후 최저치다.

각국의 봉쇄조치 강화 등으로 수출은 2.5% 감소했다. 1989년(-3.7%)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정부는 재정으로 경제 성장세를 떠받쳤다.

정부소비는 4.9% 증가해 전년(6.6%)에 이어 높은 수준을 보였다.

설비투자는 6.8% 늘어 지난 2017년(16.5%) 이후 3년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전분기대비 1.2% 성장했다.

지식재산생산물투자가 0.3%포인트 하향 수정됐으나 수출(0.3%포인트), 설비투자(0.1%포인트), 민간소비(0.1%포인트) 등이 상향 조정됐다.

1분기(-1.3%), 2분기(-3.2%)까지 역성장 충격이 컸지만 3분기 2.1%로 반등한 뒤 4분기까지 반등세가 이어진 셈이다.

연간 명목 GDP 증가율은 0.3%로 1998년(-0.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명목 GDP는 그해 물가를 반영하기 때문에 사실상 체감 경기를 보여준다.  우리나라의 포괄적 물가 수준을 나타내는 GDP 디플레이터는 지난해 1.3%를 나타냈다.

국민들이 실질적으로 손에 쥐는 소득인 실질 국민총소득(GNI) 증가율은 0.3% 감소했다. 1998년(-7.7%)이후 22년 만에 최저치다.

명목 GNI는 전년대비 0.2% 늘어나는데 그쳐 마찬가지로 1998년(-1.6%) 이후 가장 낮았다.

총저축률은 35.8%로 전년(34.7%)보다 상승해 2018년(35.9%) 이후 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국내총투자율은 1년 전보다 0.2%포인트 상승한 31.4%를 기록했다.

Tag
#GDP #GNI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