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채권 금리 상승에 증시 불안…나스닥 2.7%↓
미 채권 금리 상승에 증시 불안…나스닥 2.7%↓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3.04 07:06
  • 수정 2021-03-04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채권 금리 상승으로 미국 증시가 비교적 큰 폭으로 떨어졌다. 특히 기술주들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현지시간 3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는 121.43포인트(0.39%) 떨어진 31,270.09로 거래를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6,675.47로 장을 마쳐 61.72포인트 떨어지며 1.31% 하락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997.75로 폐장하며 전날보다 361.03포인트(2.7%) 빠졌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의 모두 2% 넘게 떨어졌다.

중소기업들의 주식 거래 상황을 나타내는 러셀 2000 지수는 전날보다 22.79포인트, 1.02% 낮은 2208.72의 종가를 기록했다.

10년 만기 재무부 채권 금리는 전날의 1.41%에서 1.46%로 또다시 올랐다.

금리가 오르면 은행들의 수익이 늘어나기 때문에 금융주들은 강세를 나타냈다.

JP 모건과 뱅크 오브 아메리카(BoA), 웰스 파고 은행 등은 2% 넘게 주가가 올랐다.

한편 4월 인도분 미 서부텍사스원유는 이날 배럴당 1.53달러 오른 61.28달러를 기록했다.

5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1.37달러 오른 64.07달러에 거래됐다.

4월 인도분 휘발유는 갤런당 1.95달러로 1센트 올랐고 4월 인도분 난방유는 갤런당 1.84달러로 3센트 올랐다.

4월 인도분 천연가스는 1000 입방피트당 2센트 떨어진 2.82달러에 거래됐다.

4월 인도분 금값은 온스당 17.80달러 떨어진 1715.80달러에, 5월 인도분 은은 온스당 49센트 하락한 26.39달러에 거래됐다.

5월 인도분 구리는 8센트 하락한 4.14달러에 거래됐다.

달러화는 1달러당 106.75엔에서 106.97엔으로, 1유로당 1.2085달러에서 1.2066달러로 가치가 상승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