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해외 관중 수용 여부 3월 중 결론"
"도쿄 올림픽 해외 관중 수용 여부 3월 중 결론"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3.03 23:12
  • 수정 2021-03-03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도쿄 2020) 위원장이 3일 도쿄에서 자문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회견하고 있다. ⓒAP/뉴시스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도쿄 2020) 위원장이 3일 도쿄에서 자문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회견하고 있다. ⓒAP/뉴시스

도쿄 올림픽 조직위 등은 해외 관중 수용에 대해 3월 중 결론을 내고 관중 수의 상한에 대해서는 4월 중 결정하기로 합의했다.

현지시간 3일 NHK에 따르면,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조직위원장, 마루카와 다마요 올림픽담당상,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앤드루 파슨스 IPC 위원장은 약 1시간 30분 간 화상회의로 진행된 5자회담에서 이같이 합의했다.

마루카와 올림픽담당상은 "변이 바이러스 파악이 어려운 상황에서 해외 관중 수용에 대해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마루카와는 성화 봉송이 오는 25일 시작되므로 그 전에 결정하는 것을 포함해 여러 선택 방안이 있다"고 말했다.

고이케 지사는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 개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제대로 하는 것이 두 가지 큰 과제"라고 말했다.

고이케는 해외 관중을 수용하지 않는 것이 검토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한 질문에 "그러한 보도에 대해 알지 못하며, 오늘 논의되지도 않았다"고 답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