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애 장관 만난 이용수 운동가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로 가자”
정영애 장관 만난 이용수 운동가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로 가자”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3.01 16:26
  • 수정 2021-03-0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절 정영애 여가부 장관, 이용수 운동가 면담
이 운동가 “피해자 살아있을 때 일본 사과해야”
정 장관 “정부가 지원할 수 부분 적극 검토”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3월 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여성인권운동가와 만나 ‘위안부’ 피해자 관련 기념사업 추진방향 등 현안과 피해자 지원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여성가족부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3월 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여성인권운동가와 만나 ‘위안부’ 피해자 관련 기념사업 추진방향 등 현안과 피해자 지원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여성가족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여성인권운동가는 1일 오후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에게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의 책임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서는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여 판결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한·일 양국의 청소년 교류와 교육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가부는 이날 오후 12시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정 장관이 이용수 운동가와 만나 2시간 동안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관련 기념사업 추진방향 등 현안과 피해자 지원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운동가는 최근 논란이 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에 대해 “일본이 강제로 끌고 가고, 인권을 침해했다는 증거는 너무나 많다”면서도 “다만, 정부가 직접 대응해야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한 사람이라도 더 살아있을 때 일본은 마땅히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3월 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여성인권운동가와 만나 ‘위안부’ 피해자 관련 기념사업 추진방향 등 현안과 피해자 지원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여성가족부
3월 1일 서울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만난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과 이용수 여성인권운동가가 포옹하는 모습. ⓒ여성가족부

정 장관은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알리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오신 이용수 할머님께서 추진하고자 하는 일들에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을 적극 검토하겠다”라고 답했다. 

특히 “할머니들의 뜻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 우리의 할 일이라고 생각하며, 피해사실의 역사적인 기록을 체계적으로 수집, 확산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양국의 학생, 청소년 간 교류와 교육 강화가 필요하다는 요청에 대해 “민간에서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기념사업과 관련된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여가부는 “앞으로도 ‘위안부’ 피해자들과 직접 소통하고 관련 학계, 전문가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겠다”며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를 통한 콜로키움, 국제컨퍼런스 개최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인식 확산을 위해 노력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