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화물차 몰다 승용차 들이받아…집행유예
술 취해 화물차 몰다 승용차 들이받아…집행유예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28 10:13
  • 수정 2021-02-2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뉴시스
법원 ⓒ뉴시스

음주운전하다 70대 여성을 크게 다치게 한 50대 남성에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28일 인천지법 형사10단독(황미정 판사)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및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A씨에게 8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준법운전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28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한 교차로에서 술에 취해 화물차를 몰다가 직진하던 승용차를 들이받아 운전자 B씨를 크게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160%였으며 신호를 위반해 좌회전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흉골과 늑골이 부러진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고 전치 4주의 진단을 받았다.

재판부는 "범행을 인정하면서 반성하고 있다"며 "교통 관련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나 벌금형보다 무거운 처벌을 받은 적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