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실토’ 램지어 “내가 실수했다… 비판 괴롭다"
‘뒤늦은 실토’ 램지어 “내가 실수했다… 비판 괴롭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2.27 13:58
  • 수정 2021-02-28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발적 매춘부’ 주장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
“주장 입증할 ‘계약서’ 없다” 스스로 인정
석지영 하버드대 교수 ‘뉴요커’ 기고 통해 밝혀
존 마크 램지어 교수. 사진=하버드 로스쿨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마크 램지어 교수. 사진=하버드 로스쿨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로 주장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자신의 논문에 오류가 있다는 점을 실토한 것으로 드러났다.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는 26일(현지시간) 미국 시사주간지 뉴요커 온라인판에 실은 ‘위안부의 진실한 이야기를 찾아서’라는 제목의 기고글에서 램지어 교수가 자신이 “실수했다”고 인정 이메일과 직접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석 교수는 램지어 교수에게 ‘태평양전쟁에서의 성계약(Contracting for sex in the Pacific War)’ 논문에 대해 질문을 하니 “나는 조선인 계약서는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램지어 교수는 “(조선인 위안부에 대한)계약서를 구할 수 있었으면 좋았을 것이다”라면서 “하지만 찾을 수 없었고 당신도 찾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부’라는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자료가 없다는 것을 시인한 것이다.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미국 시사주간지 ‘뉴요커’에 기고한 글. 사진=뉴요커 홈페이지 화면 캡쳐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미국 시사주간지 ‘뉴요커’에 기고한 글. 사진=뉴요커 홈페이지 화면 캡쳐

석 교수는 10살 일본 소녀가 자발적으로 매춘 계약을 맺었다는 램지어 교수의 주장 역시 근거가 사실도 확인했다. 램지어 교수는 스스로 “실수를 했다”고 인정했다.

램지어 교수는 10살 일본인 소녀 ‘오사키’의 예를 인용하며 “오사키가 10살이 됐을 때 업자가 다가와 만약 해외에 가는 것에 동의하면 300엔을 벌 수 있다고 제안했다”며 “업자는 그를 속이려고 하지 않았으며, 그는 10살이지만 그 일에 내포된 의미를 알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석 교수는 램지어 교수가 인용한 일본 책을 확인한 결과, 오사키를 비롯해 소녀들이 업자에게 “이런 일이라고 말을 하지 않지 않았느냐”며 항의하고 저항했다는 대목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다른 교수들이 이 부분을 근거로 10살 소녀가 자발적으로 매춘 계약을 맺었다는 주장은 잘못된 기술이라고 비판하자, 램지어 교수는 이메일을 통해 “당황스럽고 괴로웠다”며 “어쩌다 이런 일이 생겼는지 모르겠고 자신이 실수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