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 내려온다...♬” 김세미 명창의 수궁가 완창 들어보세요
“범 내려온다...♬” 김세미 명창의 수궁가 완창 들어보세요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2.25 23:32
  • 수정 2021-02-25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극장 완창판소리 3월 공연
‘김세미의 수궁가-추담제’ 내달 20일 개최
국립극장 완창판소리 3월 공연 ‘김세미의 수궁가-추담제’ ⓒ국립극장
국립극장 완창판소리 3월 공연 ‘김세미의 수궁가-추담제’ ⓒ국립극장

“범 내려온다, 범이 내려온다...♬” 요즘 큰 인기인 이날치 밴드의 곡 ‘범 내려온다’는 판소리 ‘수궁가’의 한 대목을 재해석한 곡이다. 원곡이 궁금했을 이들을 위한 무대가 열린다. 소리꾼 김세미 명창이 ‘국립극장 완창판소리-김세미의 수궁가’를 오는 3월 20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선보인다.

‘수궁가’는 토끼와 별주부가 수궁과 육지를 넘나들며 펼치는 지략대결을 중심으로 해학과 풍자를 담은 작품이다. 강자와 약자의 대립을 비롯한 갖가지 인간사를 여러 동물의 눈을 빌려 묘사했다. 현재 전승되는 판소리 다섯 마당 중 유일하게 우화적인 작품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2호 판소리 ‘수궁가’ 이수자이자, 전라북도 지역을 기반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중견 소리꾼 김 명창이 추담제 ‘수궁가’로 2021년 국립극장 완창판소리의 첫 포문을 연다.

김 명창이 부를 추담제 ‘수궁가’는 추담을 아호로 삼은 홍정택 명창이 완성한 바디(명창이 스승으로부터 전승한 한 마당 전부를 음악적으로 절묘하게 다듬어 놓은 소리)이다. 홍 명창은 이기권·김연수 명창에게서 배운 ‘수궁가’를 끊임없이 연구해 자신만의 소리로 재정리했다. 정확하고 간결한 발음과 소리의 이면을 중시하는 가운데, 씩씩하고 호방한 것이 특징이다.

김 명창은 젊은 시절 곱고 우렁찬 성음으로 명성이 높았던 스승의 뒤를 이어 추담제 소리를 널리 알리고자 서울에서 이 바디의 ‘수궁가’를 처음 선보인다. 이번 무대에서는 제40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명고수부 장원을 수상한 홍성기 씨,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9호 판소리 장단 보유자 조용안 씨가 고수로 호흡을 맞춘다. 배연형 한국음반아카이브연구소장이 해설과 사회를 맡는다.

김 명창은 어린 시절부터 외조부 홍 명창과 외조모 김유앵 명창의 소리를 들으며 자연스럽게 판소리에 흥미를 갖고 자랐다. 15세 무렵 홍 명창에게 본격적으로 소리를 배우며 ‘수궁가’를 익혔다. 오정숙 명창에게 ‘춘향가’ ‘심청가’ ‘흥보가’를 이수했다. 탄탄한 공력과 정교한 너름새, 수려한 성음으로 상하청을 두루 구사한다는 평을 받고 있다. 2001년 전국판소리명창경연대회(현 대한민국 춘향국악대전)에서 명창부 장원으로 대통령상을 받았다. 현재 전라북도립창극단 지도위원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1984년 시작된 국립극장 완창판소리는 당대 최고의 명창들이 올랐던 꿈의 무대이자 판소리 한 마당 전체를 감상하며 그 본연의 가치를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최초·최장수·최고의 완창 무대다. 2021년 상반기 완창판소리는 끊임없이 다져온 소리 공력을 바탕으로 전통의 명맥을 잇고자 활발히 활동하는 50대 중견 명창들이 창자로 나서 귀한 소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방역 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실행 방안에 따라 ‘객석 띄어 앉기’를 시행한다. 전석 2만원. 예매·문의 국립극장 홈페이지(www.ntok.go.kr) 또는 전화 02-2280-4114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