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해경 최초 여성 수사관 탄생...최수민·최하니 순경
보령 해경 최초 여성 수사관 탄생...최수민·최하니 순경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2.24 18:09
  • 수정 2021-02-2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보령해경 개서 이래 최초
보령해양경찰서 최수민(왼쪽) 순경과 최하니 순경.
보령해양경찰서 최수민(왼쪽) 순경과 최하니(오른쪽) 순경 ⓒ뉴시스·여성신문

충남 보령해양경찰서에서 2014년 개서 이래 최초로 여자 수사관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최수민(36)·최하니(31) 순경이다.

최하니 순경은 2019년 공채시험에 합격, 항해경과를 부여받고 파출소에서 근무해왔다. 수사관의 꿈을 이루기 위해 수사경과 변경 구술면접을 통과했고 이번 인사 때 수사과 근무를 강력히 희망했다. 그는 “보령해경 첫 여성수사관으로 부담이 된다"면서도 "수사 전문성 강화에 도움이 되고 여성 피의자 등 인권침해 사고 예방에도 기여하는 멋진 수사관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경찰행정학을 전공한 최수민 순경은 2019년 해양경찰 수사특채 채용시험에 합격, 파출소에서 근무해 오다가 이번 인사를 앞두고 수사과 근무를 희망했다. 유도와 검도 유단자로 알려졌다. 최 순경은 “늦은 나이에 입사, 체력적으로 뒤처져 다른 형사들에게 누를 끼치지 않을까 가장 걱정이 돼 운동도 꾸준히 하겠다"고 밝혔다.

하태영 보령해양경찰서장은 “남성 경찰관들도 기피하는 수사부서에 열정을 가지고 지원한 두 수사관에게 박수를 보낸다”며 “해양경찰 수사역량을 한층 강화, 국민에게 더 나은 해양치안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수사 전문성을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