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특화 프로그램 추진
강서구,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특화 프로그램 추진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02.22 18:49
  • 수정 2021-02-22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준박물관·겸재정선미술관 야간 연장 및 온라인 프로그램 운영
2021년 1월 문화가 있는 날, 허준박물관에서 입춘방 써주기 행사를 하고 있다 ⓒ강서구청
2021년 1월 문화가 있는 날, 허준박물관에서 입춘방 써주기 행사를 하고 있다 ⓒ강서구청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구 대표 문화시설인 허준박물관과 겸재정선미술관을 활용, 코로나 시대 높아진 문화갈증을 해소하고 구민들이 보다 쉽게 문화를 접하도록 돕고자 마련된 행사다.

특히 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문화 프로그램 운영이 어려웠던 점을 감안, 올해는 야간 연장 개방과 더불어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는 문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행사는 시설별로 짝수달(2,4,6,8,10,12월)과 홀수달(3,5,7,9,11월) 번갈아 가며 운영되며, 겸재정선미술관은 이달부터 짝수달 마지막 주 수요일, 오후 5시부터 ‘작가 토크 콘서트’를 개최한다. 당월 미술관에서 전시하는 작품의 작가를 초대해 직접 작품 이야기를 들어보는 코너다. 겸재정선미술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홀수달 마지막 주 수요일에는 주민들의 관람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개방시간을 연장한다. 연장시간은 오후 6시부터 8시까지이며, 연장 시간에 한해 입장료가 무료이다.

허준박물관의 경우 홀수달 마지막 주 수요일 오후 7시 ‘온라인 힐링 명상 요가’를 진행한다. 허준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자에게 보내주는 링크를 통해 화상 어플 줌(ZOOM)으로 참여할 수 있다.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비용은 무료이며, 짝수달에는 야간 개방이 이뤄진다. 짝수달 마지막 주 수요일 개방시간은 오후 6시부터 8시까지이며, 겸재정선기념관과 마찬가지로 야간개방시간에 입장료는 무료다.

노현송 강서구청장 ⓒ강서구청
노현송 강서구청장 ⓒ강서구청

이와는 별개로 ‘뮤직 콘서트’도 마련될 전망이다. 구는 전시, 예술, 음악이 어우러진 콘서트를 통해 주민들에게 다채로운 문화 경험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문화가 있는 날을 통해 지역 문화자원이 한층 더 친숙하고 열린 공간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며 “주민들이 가까운 생활공간에서도 쉽게 문화를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문화체육과(☎02-2600-6804) 또는 허준박물관(☎02-3661-8686), 겸재정선미술관(☎02-2659-2206)으로 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