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누출 밸브 앞에서 킁킁...가족 구한 고양이
가스누출 밸브 앞에서 킁킁...가족 구한 고양이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2.19 11:44
  • 수정 2021-02-19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이 릴리가 가스 누출 냄새를 맡고 있는 모습이다. ⓒKGW News 캡처

미국에서 한 고양이가 자신을 입양한 가족을 가스 누출 사고에서 구했다. 

19일 미국 피플지와 KGW News에 따르면 미국 오리건주 레이크 오스위고에 사는 샌디 마틴은 2월 초 거실에서 반려묘 릴리가 벽난로 근처 가스 밸브로 다가가 냄새를 맡는 등 평소와 다른 행동을 보이는 모습을 봤다. 

릴리는 코로나19 대유행 시기 인근 동물 보호시설에서 데려온 마틴의 새 가족이었다. 마틴은 벽난로로 다가가 릴리와 똑같이 바닥으로 몸을 기울이고 냄새를 맡아봤다. 알고 보니 밸브 주변에서 가스가 새어 나오고 있었다.

마틴은 "냄새가 너무 흐릿해서 내 코를 믿지 못했다. 그래서 남편에게 확인해보라고 했더니 진짜 가스 냄새가 나고 있었다"고 말했다. 마틴 남편은 바로 가스업체에 연락했고, 집 안의 모든 가스 밸브를 잠그고 문을 활짝 열어 환기했다.

가스회사 직원은 "가스 누출이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마틴은 "코로나19 유행으로 친척들과 친구도 만날 수 없어 우울한 나날을 보내다 동물보호소에서 릴리를 입양한 후 스트레스에서 벗어나고 즐거움을 얻고 있었는데, 이번에 우리 가족의 생명도 구했다"고 말했다.

고양이 릴리의 모습 ⓒKGW News 캡처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