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저소득층 직격탄…소득 양극화 심화
'코로나19' 저소득층 직격탄…소득 양극화 심화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2.19 09:54
  • 수정 2021-02-1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이후 임시·일용직 등 취약층 타격 심화

정부 지원금 저소득층 소득 추락 상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상점에 임시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시스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상점에 임시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시스

지난해 4분기 상·하위 가계 소득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저소득층일수록 경제 한파에 따른 타격이 더 컸다.

18일 통계청의 '2020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소득 1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은 59만6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2%나 줄었지만 5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은 721만4000원으로 1.8% 늘었다.

하위 20%는 코로나19에 따른 임시·일용직 일자리가 줄면서 심각한 타격을 입은 반면, 상위 20%는 안정성이 높은 업종 종사자가 상대적으로 많기 때문으로 보인다.

1분위의 근로소득은 코로나19가 닥친 작년 1분기부터 4분기 연속 하락세다. 소득 하위 20~40%인 2분위 근로소득 역시 5.6% 감소하면서 1년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사회적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대면서비스업종을 중심으로 내수 업황이 줄면서 임시·일용직 근로자의 휴·실직이 늘어왔던 것이 소득 통계에서도 드러난 셈이다.

저소득층이 그나마 버틸 수 있었던 건 결국 정부 덕이었다.

공적연금(국민·공무원연금 등), 기초연금(노령연금 등), 사회수혜금(근로장려금·아동수당) 등 공적이전소득이 1분위에선 17.1%, 2분위에선 25.0% 증가하면서 이들의 소득 추락을 막아냈다.

반대로 생각하면, 정부 지원금이 중단될 경우 자생력이 약한 하위 계층은 경제 한파의 직격탄을 맞을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2차 재난지원금 등 이전소득의 증가가 (근로·사업소득 감소를) 상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