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위안부' 피해 역사적 사실 입증 됐다"
외교부 "'위안부' 피해 역사적 사실 입증 됐다"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2.18 18:34
  • 수정 2021-02-18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학자 개인의 학술적 연구 결과에 입장 표명 자제"

"국제사회 내 인식 제고 노력…피해자 추모 교육 강화"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집에 '위안부' 피해자들의 흉상이 세워져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집에 '위안부' 피해자의 흉상이 세워져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외교부는 "'위안부' 피해를 포함한 역사적 사실은 수많은 피해자의 증언과 국제기구 조사 등으로 이미 보편적으로 입증된 부분"이라고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왜곡한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을 겨냥한 것이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민간학자 개인의 학술적인 연구 결과에 대해 정부가 구체적인 입장을 표명하는 것은 현 단계에서는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램지어 교수는 '태평양 전쟁에서의 매춘 계약'이라는 논문에서 전시 일본군 '위안부'는 강제 동원된 성노예가 아닌 자발적 매춘부였다고 규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과 미국의 법률학자와 역사학자들은 물론 하버드대 로스쿨 한일 학생회 등은 램지어 교수의 역사 왜곡을 규탄하며 논문 철회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최 대변인은 "정부는 앞으로도 사안의 본질에 관한 국제사회 내의 인식 제고 노력을 계속 기울이면서 관계 당국 중심의 피해자 추모 교육과 국내·외의 연구 강화 노력도 계속해서 병행해 나가고자 한다"며 "특정 분야나 특정 인물에 관한 것이 아니라 관련된 모든 분야나 부문들에 대해서 노력을 계속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 미국 한인단체들, ‘위안부는 매춘부’ 램지어 교수 논문 철회 국제 청원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832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