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발생 후 중국 후베이성 노인 15만명 증발"
"코로나19 발생 후 중국 후베이성 노인 15만명 증발"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17 18:10
  • 수정 2021-02-18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FA "후베이성 고령자 연금 명단에서 이름 사라져"

중국 당국 해당 기간 장례식 및 매장 건수 집계 금지시켜
5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전시장을 개조한 임시병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들이 입원해 있다. 현지 관계자는 우한시에서 전시장을 개조한, 1600병상 규모의 첫 임시 병원이 신종 코로나 환자를 받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뉴시스·여성신문
현지시간 5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전시장을 개조한 임시병원에 코로나19 환자들이 입원해 있다.ⓒ뉴시스·여성신문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후베이성에서 노인 15만명가량이 사라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 당국이 후베이성 우한의 코로나19 사망자 수 축소 발표 의혹의 연장선상이다.

현지시간 17일 홍콩 빈과일보에 따르면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후베이성 민정부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1분기 후베이성이 80세 이상 노인에게 지급하는 연금 명단에서 갑자기 15만여명의 이름이 사라졌다"고 전했다.

현지 활동가들이 당국의 여러 공식발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분기 후베이성에서 약 41만 건의 화장이 진행됐는데, 2019년과 2018년 같은 기간에는 각각 37만4천 건과 36만 건이 진행됐다. 공식 통계만으로도 3만~4만 건이 증가했다.

RFA는 "현지 관리들이 노인 연금 명단에서 15만여명의 이름이 증발한 것에 대해 설명하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해당 기간 치러진 장례식과 매장 건수를 언론이나 대중이 집계하는 것도 금지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의 공식 통계에 따르면 우한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3869명이다. 중국 전역으로 확대해도 코로나19 공식 누적 사망자는 4636명이다.

현지 활동가 류쥔은 지난해 1분기 후베이성에서 공식 발표보다 최소 5배 이상 많은 사람이 사망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빈과일보는 익명의 전문가를 인용해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매년 노인 인구가 증가하는 상황에 노인 연금 신청자 수가 급격히 줄었다는 것은 비정상적"이라고 지적했다.

한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지난 14일 "올해 중국 설인 춘제를 맞아 우한에서 추모 국화가 동이 났다"고 보도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공식발표보다 많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