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버스 화재…당국 "코나EV 관련성 조사"
현대차 전기버스 화재…당국 "코나EV 관련성 조사"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16 20:18
  • 수정 2021-02-16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3시 54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남문동 2번 국도 2번국도 평발고개 인근 내리막 도로에서 풍호동 방면으로 운행하던 시내버스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창원소방본부/뉴시스
15일 오후 3시 54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남문동 2번 국도 2번국도 평발고개 인근 내리막 도로에서 풍호동 방면으로 운행하던 시내버스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창원소방본부/뉴시스

현대자동차 전기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해 당국은 코나EV 화재와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 중이다.

15일 오후 3시 54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남문동 2번 국도 평발고개 인근 내리막 도로에서 풍호동 방면으로 운행하던 시내버스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여객 소속 시내버스 1대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4억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버스에는 승객이 없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차량은 2019년 10월식 전기식 시내버스로 이날 정비공장에서 정비 후 가포동 차고지로 이동하던 중 버스 지붕에서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 신고자는 "운행 중 버스 뒤에서 흰 연기가 발생하는 것을 목격하고 119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해당 버스는 사고 전 배터리 관련 부품인 '파워 릴레이 어셈블리(PRA)'수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안전연구원, 소방서, 현대차는 정비내용과 배터리 결함 여부 등 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에 나섰다.

현대차는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와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전기버스 사고가 코나EV화재와 연관성이 있는지도 살펴볼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버스에는 코나EV와 마찬가지로 LG에너지솔루션이 만든 배터리가 사용됐다.

현대차는 지난해 10월 전세계에서 2017년 9월부터 2020년 3월 사이 생산된 코나EV 7만7000대를 리콜했다.

국토부는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밝혔지만 LG에너지솔루션은 결함 가능성을 부인해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