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어프리영화제’ 울산에서도 개최된다
‘배리어프리영화제’ 울산에서도 개최된다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2.15 10:32
  • 수정 2021-02-15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각장애인 포함 모두를 위한 ‘배리어프리’ 영화제
울산문화예술회관서 19~11일 개최
ⓒ'서울배리어프리영화 in 울산'이 19~21일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된다.
ⓒ'서울배리어프리영화 in 울산'이 19~21일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된다.

울산문화예술회관은 이달 19∼21일 소공연장에서 '서울 배리어프리영화제 인(in) 울산'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배리어프리 영화란 기존 영화에 화면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화면 해설과 대사 및 소리 정보를 표현한 한글 자막(음악·소리 정보, 화자, 대사)을 넣어 시·청각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영화다.

19일 상영되는 첫 번째 영화는 엘레노어 코롤라 감독의 '파리로 가는 길', 20일 상영되는 두 번째 영화는 크리스 버틀러 감독의 애니메이션 영화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21일 세 번째 영화는 김성호 감독의 '엄마의 공책'이다.

한편 2011년 배리어프리 영화 심포지엄으로 문을 열어 작년 10주년을 맞이한 서울 배리어프리영화제는 ‘장애와 상관없이 모두 다 함께 즐기는 영화축제’라는 슬로건 아래 해마다 11월에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열리고 있다.

영화별 일정과 정보는 울산문화예술회관 웹사이트(ucac.ulsa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입장료는 무료. 예매 후 공연당일 선착순으로 입장하게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