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학의 거장 쉼보르스카의 초기작이 궁금하다면
세계문학의 거장 쉼보르스카의 초기작이 궁금하다면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2.20 23:58
  • 수정 2021-02-20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은 노래』

ⓒ문학과지성사
ⓒ문학과지성사

“나는 작은 상처 안에 내 몸을 누일 것이다, 세상은 크니까, 너무도 거대하니까.”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로 유명한 폴란드의 시인 비스와바 쉼보르스카의 미출간 초기 원고를 모은 책이다. 지금껏 국내에 번역 소개되지 않은 작품들이 연대별로 실려 있다.

쉼보르스카는 1945년 3월 14일 ‘폴란드 데일리’에 「단어를 찾아서」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1949년경 등단 시집을 준비했으나 출간하지 못했다. 자신의 가능성과 재능에 대한 확신이 부족했던 시인이 출판을 철회했다는 설, 사회주의 정권의 검열 때문이라는 설, 사회주의 리얼리즘의 기준으로는 어차피 출간이 어려울 거라고 여긴 시인이 스스로 포기했다는 설 등 여러 추측이 난무할 뿐이었다. 

원고 뭉치가 발견된 것은 2012년 쉼보르스카가 타계하고 난 뒤였다. 미하우 루시네크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재단’ 이사장은 2014년 이 원고를 출간하기로 했다. 훗날 세계 시문학의 거장으로 거듭나는 쉼보르스카가 청년으로 세상을 살아내며 마주한 고민이 이 책에 담겨있다. 신진 작가 시절의 쉼보르스카는 어떠한 생각을 갖고 있었는지, 젊은 날 그가 관심을 보였던 모티브는 무엇이었는지, 무엇보다도 제2차 세계대전의 상흔이 시인의 작품 세계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기록이다.

비스와바 쉼보르스카/최성은 옮김/문학과지성사/1만40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