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중국서 공식 보고 전 코로나19 유사 증상 92명 입원"
WHO "중국서 공식 보고 전 코로나19 유사 증상 92명 입원"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12 10:17
  • 수정 2021-02-1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터 벤 엠바렉 세계보건기구 조사팀장이 현지시간 9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열린 임무 종료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경로를 보여주는 차트를 들고 있다. ⓒAP/뉴시스
피터 벤 엠바렉 세계보건기구 조사팀장이 현지시간 9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열린 임무 종료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경로를 보여주는 차트를 들고 있다. ⓒAP/뉴시스

중국 정부가 인정하는 첫 발병 사례가 공식 보고되기 두 달 전인 지난 2019년 10월 중국에서 코로나19와 유사한 증상으로 92명 가까이 입원한 사실이 드러났다.

현지시간 10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 현장 조사팀은 중국 후베이성 일대에서 폐렴 등 코로나19와 비슷한 증상으로 입원한 92명에 관한 의료 기록을 입수했다.

피터 벤 엠바렉 WHO 조사팀장은 "중국이 이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체 유무를 파악하기 위한 혈청 테스트를 했으나 3분의 1은 이미 사망하거나 테스트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검사에 응한 환자들은 모두 음성이 나왔으나 걸린 지 1년여 지나 항체가 탐지 불가능한 수준으로 줄어들었을 수 있어 이들이 코로나19에 걸린 적이 없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엠바렉 팀장은 "숫자는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감염으로부터 1년도 더 지난 혈청 테스트가 코로나19 항체를 탐지하는 데 얼마나 믿을 만하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WHO 조사팀은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며 2019년 가을에 후베이성에서 수집된 혈액 샘플을 대상으로 더욱 광범위한 혈청 테스트를 해야 한다고 중국 정부에 요구했지만 중국 당국은 허가하지 않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