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내가 박원순” 글 파문… “2차가해” “성추행 계승?” 비판
우상호 “내가 박원순” 글 파문… “2차가해” “성추행 계승?” 비판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2.10 18:44
  • 수정 2021-02-1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SNS에 강난희씨 편지글 언급하며 “울컥했다”

 

사진=뉴시스, 우상호 의원 SNS
사진=우상호 의원 SNS,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우상호 의원이 10일 고 박원순 전 시장의 배우자 강난희씨의 편지를 언급하며 “울컥했다”고 공개 두둔해 논란이 일고 있다.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박원순 계승’ 강조하며 공개 두둔

우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 “언론에 보도된 강난희 여사님의 손 편지글을 보았습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강씨의 편지 중 “박원순은 제 목숨이 다하는 순간까지도 나의 동지”라는 대목을 소개하며 “이를 악물고 있는데 눈시울이 뜨거워졌다. 얼마나 힘드셨을까”라고 적었다. 이어 “박원순 시장은 제게 혁신의 롤모델이었고 민주주의와 인권을 논하던 동지였다”고 적었다.

우 의원은 “박원순 시장의 정책을 계승하고 그의 꿈을 발전시키는 일, 제가 앞장서겠다”면서 “박원순이 우상호고, 우상호가 박원순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서울시 정책을 펼쳐가겠다”고 밝혔다. 또 11일이 박 전 시장의 67번째 생일이라는 점을 짚으며 “강난희 여사님과 유가족들이 힘을 내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앞서 강씨의 자필편지는 가족의 입장이기는 하지만 박 전 시장의 행위는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의 발표를 부정하고 “아직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주장해 2차 가해 논란이 일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배우자 강난희씨 입장문. 사진=SNS 캡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배우자 강난희씨 입장문. 사진=SNS 캡쳐

 

“서울시장 선거 원인 잊었나?” 비판

우 의원이 강씨의 주장을 공개적으로 두둔하고 ‘박원순 계승’을 강조한 것은 2차 가해라는 지적이 많다. 우 후보의 페이스북 글에서는 지지 댓글도 있지만 “실망이다”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이 선거가 누구 때문에 치러지는 것이냐”고 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국가인권위원회의 ‘성희롱’ 판단을 언급하며 “이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선거)캐치프레이즈가 ‘서민이 이긴다 진보가 이긴다’인데 당신 머릿속의 서민과 진보에는 여성이 없나요”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잔인한 정치꾼” “성추행 계승하겠다는 것인가”

야당에서도 반발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우 예비후보가 낯 뜨거운 '박원순 찬양'을 하고 있다. 참으로 잔인한 정치꾼”이라며 “우 후보는 지금 피해자에게 잔혹한 폭력을 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소속 오신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입장문을 내고 “우 후보는 서울시장이 되어 또 다시 권력형 성비위 사건이라도 일으키겠다는 것인가”라며 “우 후보는 서울시장 자격이 없다. 즉각 후보를 사퇴하고 롤모델을 삼든, 계승을 하든 집에서 조용히 혼자 하기 바란다”고 했다.

같은 당 조은희 서울시장 예비후보도 “우 후보는 ‘박원순이 우상호고, 우상호가 박원순’이라고 했는데, 무엇을 계승하겠다는 것인가. 성추행을 계승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당내 경선에서 밀리고 있는 우 후보가 대깨문(문 대통령의 지지자 지칭) 표에 올인해 경선에서 일단 이기고 보자는 것으로 보인다”며 “20년 전 5·18기념일 전야의 룸살롱 파티에서 보여준 운동권의 성문화에서 아직 한 발짝도 앞으로 못나가고 있는 모습”이라고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