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인기 공연, 설 연휴 온라인 공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인기 공연, 설 연휴 온라인 공개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2.08 19:38
  • 수정 2021-02-08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뮤직페스티벌 등 2020년 호응 얻은 공연 영상 14편
10~14일 문화포털·국립아시아문화전당 유튜브 공개
브루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지난해 ACC월드뮤지페스티벌 신진 뮤지션 발굴 프로그램에 선정된 '반디밴드' 중 '브루나'의 공연 모습.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이번 설 연휴에는 생생한 공연 영상을 집에서 편안히 즐기면 어떨까.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설 연휴 특집 비대면 공연 ‘집콕 문화생활 설 특별전’이 문화포털 웹사이트(www.culture.go.kr)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유튜브 채널에서 열린다.

ACC와 아시아문화원(ACI)은 지난해 선보인 공연 중 반응이 뜨거웠던 작품 일부를 설 연휴 동안 비대면으로 즐길 수 있는 특별전을 마련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특별전에서 공개되는 영상은 ▲지난해 ACC 월드뮤직페스티벌의 신진 뮤지션 발굴 프로그램에 선정된 ‘반디밴드’ 4개 팀(로든, 국악인가요, 브루나, 오열) 공연, ▲ACC 창·제작 현대무용 ‘호모 루피엔스’ 공연, ▲2020년 송년음악회, ▲아시아전통오케스트라 신곡 발표, ▲‘대동춤: 그날이 깃든 몸짓’ 영상 등이다. 

2020년 송년음악회 ⓒ국립아시아문화전당
2020년 송년음악회 영상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월드뮤직페스티벌 ‘반디밴드’ 4개 팀 공연 영상은 ACC의 이동식 무대인 ‘ACC 무빙시어터’에서 촬영한 영상이다. 알앤비(R&B), 퓨전국악, 보사노바, 인디팝 등 다양한 장르 음악을 노래하고 연주하는 젊은 예술인의 무대를 감상할 수 있다. 

ACC 창·제작 현대무용 ‘호모 루피엔스’ 공연도 볼 수 있다. 산업화 시대에 인간과 사물, 기계·장치와의 관계 속에서 인간 소외와 불평등이 야기돼 인류의 삶을 위협할 수 있다는 것에 착안한 작품이다. 무용단 언플러그드 바디즈가 함께했다. 

2020 송년음악회 공연 무대도 이번 특별전에서 공개된다. 악회 ‘긍만고’와 바싸르콘서트오케스트라가 협연한 ‘대동춤’ 프로젝트 ‘벽과 벽 사이’, 호두까기 인형극 모음곡 연주, 뮤지컬 배우 이지훈과 정선아의 뮤지컬 넘버 갈라 무대도 감상할 수 있다. 

‘대동춤: 그날이 깃든 몸짓’ 영상에서는 오월의 민주·인권·평화 가치를 느낄 수 있다.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는 음악과 안무, 촬영 현장의 생생함, 컴퓨터 그래픽 효과의 영상미가 돋보인다.

이밖에 아시아 11개 나라 전통음악가로 구성된 아시아전통오케스트라가 합주한 신곡 3곡도 감상할 수 있다. 전통 선율을 바탕으로 아시아의 평화와 화합, 상생의 메시지를 담은 영상이다. 

‘집콕 문화생활 설 특별전’ 영상은 문화포털(www.culture.go.kr)과 ACC 유튜브 채널에서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