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사이버폭력, 92%가 피해자이면서 가해자
성인 사이버폭력, 92%가 피해자이면서 가해자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2.04 12:39
  • 수정 2021-02-04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통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성인 3명 중 2명 꼴로 사이버폭력 경험

사이버폭력에 부정적 영향 주는 건 ‘1인 크리에이터’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 ⓒ방송통신위원회

성인 층에서 사이버폭력 피해와 가해를 동시 경험한 사람이 92%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피해자가 동시에 가해자인 셈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4일 '2020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학생·성인·교사·학부모 등 745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전체 사이버폭력 경험률(가해 또는 피해)은 32.7%로 전년보다 0.8%포인트 낮아졌다.

가해 경험률은 16.8%, 피해 경험률은 29.7%, 가해 및 피해 동시 경험률은 13.7%로, 가해자 대부분이 피해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의 사이버폭력 경험률은 22.8%로 전년보다 4.2%포인트 낮아졌으나, 성인은 65.8%로 전년보다 11.1%포인트 급상승하면서 3년 연속 증가했다.

성인은 가해·피해 동시 경험률이 92.4%로, 가해와 피해 경험이 거의 겹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학생과 성인 모두 언어폭력이 가장 많았으며, 성인은 명예훼손과 스토킹, 신상정보 유출 등까지 사례가 다양했다.

가해 대상과의 관계로는 학생의 경우 '전혀 모르는 사람'(45.8%)이 가장 많았으나, 성인은 '친구 또는 선후배'(40.8%)가 많았다.

응답자들은 사이버폭력 관련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주체로 1인 크리에이터를 가장 많이 꼽았다.

디지털 성범죄를 목격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성인의 경우 29%, 학생은 5.7%로 조사됐다.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전혀 문제 되지 않는다'는 반응은 성인 중에선 9%, 학생 중에선 16%로, 성인과 비교해 학생들의 문제의식이 낮았다.

방통위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사이버폭력 예방교육을 확대하고 '크리에이터 가이드북'을 제작·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