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단계서 공연장 '한칸 띄어앉기' 가능해진다
2.5단계서 공연장 '한칸 띄어앉기' 가능해진다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2.03 18:42
  • 수정 2021-02-03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거리두기 지침 추가 조정
공연장이 좌석 운영방식 선택해 적용
'객석 띄어앉기' 풍경 ⓒ예술의전당
공연장 '객석 띄어앉기' 풍경 ⓒ예술의전당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오는 14일까지 유지되는 가운데 공연장에서 좌석을 한 칸씩 띄어 앉을 수 있도록 방역지침이 추가로 완화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최근 문화예술단체에 보낸 공문을 통해 공연장의 경우 2.5단계에서 '다른 일행 간 두 칸 띄우기' 또는 '좌석 한 칸 띄우기'를 선택해 좌석을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고 3일 공연계가 전했다.

이는 2.5단계에서 두 칸씩, 2단계에서는 한 칸씩 좌석을 띄어 앉는 기존 지침을 동반자 외 띄어앉기(2.5단계 두 칸, 2단계 한 칸)로 한 차례 조정한 데 이은 추가 조치다.

이유리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과 배우 남경주, 최정원 등 배우를 비롯한 뮤지컬계 종사자들은 지난 1월 19일 서울 블루스퀘어에서 '1.5-2.5단계 시 공연장 내 거리두기 방역지침 조정'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하며 피켓을 들고 있다.   ⓒ한국뮤지컬협회 제공
이유리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과 배우 남경주, 최정원 등 배우를 비롯한 뮤지컬계 종사자들은 지난 1월 19일 서울 블루스퀘어에서 '1.5-2.5단계 시 공연장 내 거리두기 방역지침 조정'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하며 피켓을 들고 있다. ⓒ한국뮤지컬협회 제공

공연장 방역지침이 추가로 완화되면서 공연계는 각자 좌석 운영 방식을 선택해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뮤지컬 '고스트', '맨오브라만차', '호프' 등은 좌석을 한 칸씩 띄어 앉는 방식으로 좌석을 운영한다. '명성황후', '몬테크리스토'는 다른 일행 간 띄어 앉는 방식을 적용해 두 칸은 붙이고 두 칸은 띄우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공연계는 공연장의 좌석 거리두기 지침을 효과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티켓 예매 시스템 개발 등을 고민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그동안 공연 예매 시스템에 일행끼리 좌석을 선택할 수 있는 기능이 없어 조정된 지침을 반영하기 어렵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있었다. 예컨대 예매 시스템에서 일괄적으로 일행을 두 명으로 설정할 경우, 혼자 온 관객이 있으면 바로 옆 좌석은 판매하지 못하게 된다.

앞서 지난 1월 19일 뮤지컬 종사자들이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앞에서 '1.5~2.5단계 시 공연장 내 거리두기 방역지침 조정'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