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 폭언∙폭력' 지하철 직원들 감정노동 피해 심각
'취객 폭언∙폭력' 지하철 직원들 감정노동 피해 심각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02 07:00
  • 수정 2021-02-0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노동 피해 예방을 위한 서울 지하철 역사 내 홍보 스티커 ⓒ서울시
감정노동 피해 예방을 위한 서울 지하철 역사 내 홍보 스티커 ⓒ서울시

서울 지하철역 직원들이 취객들의 폭언 폭행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교통공사는 2일 서울 지하철역 직원이 당한 감정노동 피해 사례가 지난해 연간 176건, 월평균 14건이라고 밝혔다.

가장 많은 유형은 취객들의 폭언·폭행이었다. 술에 취해 역사나 전동차 내에서 소리를 지르거나 기물을 파손하고, 이를 제지하는 직원에게 욕설 등 모욕적 언행과 물리적 폭력을 가하는 경우가 다수였다.

지난해 4월 2일 열차 운행 종료 이후 1호선 서울역에서 한 취객이 '지하철 운행이 왜 벌써 끊겼냐'며 '내가 타고 갈 지하철을 내놓으라'고 억지를 부리며 주먹을 휘둘렀고, 폭행죄 등으로 고소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개인 유튜브 중계 등을 위해 상습적으로 역사 내에서 시위를 벌이고 직원에게 폭언·폭행을 가한 사례도 있었다.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는 직원에게 폭언∙폭행하거나 요금을 내지 않고 부정 승차를 하다가 적발되자 '성추행으로 맞고소하겠다'며 협박하는 경우도 있었다.

사는 지난해 2월 '감정노동보호전담 태스크포스'를 신설해 총 338건을 지원했다.

공사는 해당 직원을 업무에서 곧바로 분리해 심신의 안정을 취할 수 있게 하고, 병원 진단서 발급비·치료비 등 금전적 지원을 병행한다. 가해자 처벌을 위한 고소·고발도 지원한다.

최영도 서울교통공사 보건환경처장은 "하루 수백만 명이 이용하는 서울 지하철 직원들의 감정노동 빈도·강도는 매우 높은 편"이라며 "시민 고객들은 직원들을 존중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