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BJ, '노출 방송 거부' 여성 직원 잔혹 살해
인터넷 BJ, '노출 방송 거부' 여성 직원 잔혹 살해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02 06:27
  • 수정 2021-02-02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뉴시스
법원 ⓒ뉴시스

인터넷 방송을 하는 40대 남성이 노출 방송을 거부한 20대 여성 직원의 돈을 빼앗고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중형을 선고받았다.

2일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3부(정다주 부장판사)는 강도살인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오 모 씨에게 징역 35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오 씨에게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과 피해자 유족들에 대한 접근 금지를 명령했다.

오 씨는 경기 의정부시 내 한 오피스텔 사무실에서 해외선물 투자 인터넷 방송을 진행했다.

오 씨는 지난해 3월 20대 여성 A씨를 채용했다.

주식 관련 지식을 가르친 뒤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은 채 인터넷 방송을 하게 해 수익을 낼 계획을 세웠다.

A씨는 이를 거부했고 오씨는 계획대로 되지 않자 화가 났다.

지난해 6월 29일 오 씨는 출근한 A씨를 미리 준비한 흉기와 밧줄 등으로 억압했다.

이후 A씨의 계좌에서 1천만원을 빼앗았다.

오 씨는 A씨를 살해해 증거를 없애기로 했고, 같은 날 오후 10시께 신경안정제와 수면제 등을 먹인 뒤 목 졸라 살해했다.

A씨는 9시간 넘게 밧줄에 묶인 채 공포와 두려움에 떨다가 결국 오 씨에게 살해됐다.

오 씨는 범행 3일 뒤인 7월 1일 경찰에 전화해 자수,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오 씨는 특수강도죄와 특수강간죄로 각각 징역 3년 6월과 징역 3년을 선고받아 두 차례 복역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