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고용 자영업자 16만명 순감…외환위기 이후 최대
직원 고용 자영업자 16만명 순감…외환위기 이후 최대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2.01 09:49
  • 수정 2021-02-01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자영업자 553만명…1994년 이후 최소 수준
1인 자영업자는 9만명↑…직원 줄인후 버티기 증가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상점에 임시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시스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상점에 임시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시스

직원을 고용한 자영업자들이 지난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가장 많이 줄었다. 직원을 두지 않은 1인 자영업자 수는 비교적 큰 폭으로 늘었다.

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연평균 자영업자 수는 총 553만명이었다. 외환위기 직전인 1994년(538만명)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우리나라의 자영업자 수는 통계작성이 시작된 1960년대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다가 2002년(621만명) 정점을 찍은 후 전반적인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다만 경제위기 상황에서 서민 체감 경기가 나빠질수록 자영업자 수는 더 급격하게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지난해만 자영업자가 7만5000명이 줄었다. 2018년 -4만4000명, 2019년 -3만2000명에 이어 3년째 감소인데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대면서비스업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자영업자들은 우리 국민 중 가장 큰 손실을 입은 계층 중 하나로 나타났다. 자영업자 큰 감소폭은 영업 상황 악화에 따른 폐업이 신규 창업보다 훨씬 많았다는 의미다.

눈여겨볼 부분은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와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의 동향이 반대 방향을 가리키는 점이다.

고용원이 있는, 상대적으로 영업을 크게 하는 자영업자는 지난해 137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16만5000명 줄었다. 이는 외환위기 여파가 가장 크게 나타났던 1998년 -24만7000명 이후 22년 만에 가장 큰 감소 폭이다.

반면 고용원이 없는 1인 자영업자의 수는 9만명이 늘었다. 증가 규모로 따지면 2001년 10만2000명 이후 19년 만에 가장 큰 폭이다.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줄고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늘어나는 현상은 2019년에 이어 2년째 지속되고 있지만 지난해에는 그 정도가 더욱 심해졌다.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 감소 폭이 11만4000명에서 16만5000명으로 커지는 동안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 증가 폭은 8만1000명에서 9만명으로 늘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