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 1월 한달간 26조원어치 사들였다
'동학개미' 1월 한달간 26조원어치 사들였다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1.31 11:31
  • 수정 2021-01-3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뉴시스
28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뉴시스

새해 들어 1월 한 달간 개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을 26조원 가까이 사들이며 '동학 개미' 열풍을 이어갔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월에 개인은 코스피 22조3338억원, 코스닥 3조5165억원 등 증시에서 총 25조8549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작년 한 해 동안 개인이 코스피와 코스닥에서 순매수한 금액인 63조8000억원의 40%를 불과 한 달 만에 달성했다.

코스피에서 1월의 20거래일 중 15거래일이 개인 매수 우위였다. 또 매수 우위 15거래일 중 하루 개인 순매수 금액이 1조원을 넘은 날이 11거래일이었다.

연초 '동학 개미' 개인 투자자들의 매수 행렬은 코스피가 3000선을 돌파해 3200선까지 오르게 한 상승장의 동력이었다.

코스피가 장중 사상 최고치인 3266.23까지 오른 지난 1월 11일 개인은 역대 최대 규모인 4조4921억원어치를 사들였다.

또 지수가 하락할 때마다 개미들은 공격적인 매수세로 주식을 사들이며 증시 하단을 지지했다. 코스피 종가가 17거래일 만에 3000선 아래로 내려간 지난 29일에도 개인은 1조697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 투자자의 매수는 반도체와 자동차 업종 위주로 코스피 대형주에 쏠렸다. 1월에 개인은 삼성전자(10조1662억원)와 삼성전자우(1조9029억원)를 합쳐 12조691억원을 순매수했다. 이 기간 전체 순매수액의 절반에 육박한다.

다른 개인 순매수 상위 종목도 대형주인 현대모비스(1조667억원), 현대차(9401억원), SK하이닉스(9188억원), 기아차(8179억원) 등이다.

이 기간 개인은 기관과 외국인이 쏟아낸 차익 실현 매물을 그대로 받아냈다.

한 달간 기관은 코스피 17조3826억원, 코스닥 2조2170억원 등 총 19조5996억원을 팔아치웠다. 외국인 순매도 규모는 코스피 5조2996억원, 코스닥 6208억원 등 총 5조9205억원이다.

특히 개인과 기관은 각각 월간 단위로 역대 최대 수준 순매수와 순매도를 기록했다.

기관 연기금의 매도 규모가 가장 컸으며 1월 코스피에서만 8조646억원을 순매도해 전체 기관 순매도 금액의 절반을 차지했다. 연기금은 포트폴리오에서 국내 주식 투자 비중이 정해져 있다. 따라서 주가가 가파르게 오르면 그 비중이 빨리 채워지고 기준을 초과하는 물량을 매도해야 한다.

증권업계는 지난해 '동학 개미 운동'을 시작으로 개인 투자자들이 이제 시장을 주도하는 수급 주체로 확실히 자리 잡으며 가계 투자자산 중 주식투자 비중이 현저히 낮았던 구조적 환경에 변화가 오는 것이라는 분석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