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궁' 발언 논란, 여야 갈등으로 확전하나
'후궁' 발언 논란, 여야 갈등으로 확전하나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28 16:14
  • 수정 2021-01-2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조수진 국회 윤리위 제소

국민의힘 "유감 표명 시기적절" 감싸기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더불어민주당이 '후궁'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다. 국민의힘은 '박원순·오거돈 방지법' 발의로 맞섰다.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양측 모두 전선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권인숙∙박상혁 의원은 28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조 의원 징계안을 제출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조 의원은 국회의원이 해서는 안 되는 역대급 발언을 연달아 하다가 이제는 아무도 따라갈 수 없는 망언을 했다"며 "국회 윤리위 제소만이 아니라 이른 시간 안에 처리할 방법까지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오전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동료 의원과 국민에 대한 진정한 사과가 있어야할 것"이라며 국민의힘을 향해 "국민을 대표하는 공당으로서 책임이 있다면 조 의원을 감싸지 말고 징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논란을 일으킨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다시 글을 올려 "비유적 표현이 본래 취지와 달리 모욕이나 여성 비하로 논란이 됐다"며 "안타깝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는 이날 "조 의원이 유감 표명을 시의적절하게 한 것 같다"며 "정치인은 하고자 하는 말을 빗대서 할 경우에도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범죄 피해와 2차 가해 등을 막기 위한 이른바 '박원순·오거돈 방지법'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발언의 대상자인 고민정 의원은 전날 서울 용산경찰서에 조 의원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