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지역특화 관광자원’ 23곳 선정
문체부, ‘지역특화 관광자원’ 23곳 선정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1.27 16:06
  • 수정 2021-01-27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녹색관광·산업관광·레저스포츠관광·걷기여행길 활성화 등 4개
선정지에는 관광콘텐츠 개발 및 프로그램 운영 지원 예정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4개 분야의 지역특화 관광콘텐츠를 선정해 발표했다.

문체부와 공사는 27일 ▲생태녹색관광, ▲산업관광, ▲레저스포츠관광, ▲걷기여행길 활성화 등 4개 분야의 지역특화 관광콘텐츠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사업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그 지역만의 독특한 관광자원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다양한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선정된 대상지에는 관광콘텐츠 개발과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상담(컨설팅), 홍보·마케팅을 지원한다.

코로나 시대, 휴식과 치유 제공할 생태녹색관광 사업 15개소

‘생태녹색관광’은 코로나 시대에 휴식과 치유를 누릴 수 있는 사업으로, ‘생태테마 관광자원화’ 사업과 ‘노후관광시설 재생’ 사업 등 두 분야로 나눠 선정했다. 

생태녹색관광 사업에 선정된 부산 금정 회동수원지 ⓒ부산 금정구
생태녹색관광 사업에 선정된 부산 금정 회동수원지 ⓒ부산 금정구

‘생태테마 관광자원화’ 사업에는 ▲부산 금정구의 ‘회동수원지 소풍여행’, ▲충남 서천의 ‘휴일엔(N) 놀러와유(遊)’ 등 10개소가 선정됐다. 관광객들이 바쁜 일상 속에서 천천히 자연을 체험하며 휴식하고 소소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지역 고유의 생태자원과 역사·문화·인문학적 이야기를 결합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해설을 제공한다.

‘노후관광시설 재생’ 사업에는 ▲강원 횡성의 ‘호수에 어린 오색빛 꿈길여행’, ▲경남 창원의 ‘진해 경화역에 내린 별빛 생태인문학 향연’ 등 5개소가 선정됐다. 이 사업은 노후화된 시설을 개선하고 문화콘텐츠를 접목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문체부는 이를 통해 그간 쇠퇴했던 관광 기능을 되살려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산업관광·레저스포츠관광·걷기여행길  활성화 총 8개소 

이어 ‘산업관광’은 지역의 특화 산업, 기업체, 산업시설 등의 산업자원과 지역 관광자원을 연계해 방문객에게 특색 있는 체험형 관광콘텐츠와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강원 정선의 삼탄아트마인을 중심으로 한 ‘근대산업 문화유산 탄광문화 여행’과 ▲충북 괴산의 자연드림파크를 중심으로 한 ‘친환경 유기농(오가닉) 산업과 함께하는 치유 여행’이 선정됐다.

삼탄아트마인의 '레일 바이 뮤지엄'  ⓒ삼탄아트마인 홈페이지
삼척탄광 시설을 문화예술공간으로 되살린 '삼탄아트마인'의 '레일 바이 뮤지엄' ⓒ삼탄아트마인 홈페이지

‘레저스포츠관광’은 지역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레저스포츠를 관광자원으로 활용해 관광객에게 레저스포츠 관련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지역의 대표적인 관광브랜드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강원 강릉의 ‘해중공원을 누비는 신비한 바다 속 산책’, ▲충남 부여의 ‘하늘·땅·물에서 즐기는 관광레저스포츠 체험’, ▲강원 원주의 ‘온몸이 짜릿짜릿! 산악자전거와 캠핑을 한곳에서 즐기자!’ 3개소가 선정됐다.

마지막으로 ‘걷기여행길 활성화’는 지역의 매력적인 걷기여행길과 대표 관광자원을 하나의 주제로 엮어 지역 특화 관광상품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울산 동구의 ‘취향의 발견 해파랑길 걷기플렉스’, ▲충남 서산의 ‘구석구석 함께 걸어볼까 유(YOU)! 서산’, ▲경남 고성의 ‘같이 갑시다. 고성 해양 치유길’ 3개소가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한편, 문체부는 지방공항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이동,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숙박, 쇼핑 등 관광의 모든 요소를 동선에 따라 관광객들에게 빈틈없이 제공하기 위해 ‘지역관광 서비스 혁신을 위한 통합지원사업’(코리아 토탈 관광 패키지, KTTP)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최보근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지금은 온 국민이 힘을 합쳐 코로나19 방역에 힘써야 하는 시기로 마음껏 여행을 즐길 수는 없다. 코로나19 극복 이후 여행이 본격화될 그 시점에 맞춰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사업이 성공적으로 자리 잡아 지역관광과 내수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