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2인 “서울시 직장 내 성범죄 끝장내겠다”
여성의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2인 “서울시 직장 내 성범죄 끝장내겠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1.25 19:21
  • 수정 2021-01-25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원, 김진아 후보 한목소리
“남성 중심 기존 정치에 변혁 필요”
(왼쪽부터) 기호 1번 이지원 후보, 기호 2번 김진아 후보. ⓒ여성의당
(왼쪽부터) 기호 1번 이지원 후보, 기호 2번 김진아 후보. ⓒ여성의당

여성의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자들이 23일 열린 합동 토론회에서 한목소리로 “남성중심주의 정치에 있어 변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여성의당에 따르면 당내 경선에는 기호 1번 이지원, 기호 2번 김진아 두 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이지원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왜 남성 서울시장이 필요한지, 왜 남성은 정치인으로서 부적합한지 질문하지 않는다”며 “전체 226명의 자치단체장 중에서 여성은 단 9명으로 4%에 불과하다. 이것이 역대 최고기록이라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진아 후보는 “사실 이번은 남성 서울시장 후보도 나와서는 안 되는 선거다. 지금까지 여성 서울시장이 한 번도 없었다는 것이 한국의 문제”라며 “정책적, 제도적으로 지금까지 보이지 않던 서울시의 개별 여성 시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지원 후보는 공약으로 서울시 및 산하기관 4급 이상 간부 여성 40% 이상 채용/서울시 직장 내 성희롱, 성폭력 사건처리 기관 실질 권한 강화/서울 거주 청년 및 1인 가구 대상 서울형 주거급여 지급/서울형 적정주거기준 조례 입안 및 SH 공공임대주택에 시행 의무화/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여성 소상공인 대상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내세웠다.

김진아 후보는 서울시 직장 내 성폭력 원스톱 신고 및 지원센터 505번(SOS) 운영/서울시 소재 기업 채용 시 서류 성별 블라인드 및 면접관 성비 5:5 조례/서울시 주택공공분양 50% 여성세대주 가구(1인가구 우선) 할당제/서울시 홈페이지 내 성범죄자 신상 의무고시 등의 공약을 발표했다.

여성의당은 “이번 재보궐 선거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 비위 의혹이 불거진 뒤 사망하여 치르게 된 재보궐 선거”라며 “부산에서도 오거돈 전 서울시장의 성비위로 재보궐 선거가 치뤄져 고질적인 고위공직자 성범죄 문제에 대한 해결의 목소리가 어느 때보다도 높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