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문화재단, 볼로냐 그림책 일러스트 특별전 개최
강동문화재단, 볼로냐 그림책 일러스트 특별전 개최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1.25 15:26
  • 수정 2021-01-2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아트센터 아트랑 스페이스 #1, #2서
‘볼로냐 아동 도서전’ 작품 선보여

‘볼로냐 그림책 일러스트 특별전 with 마리쿠테 알파벳 동물원전’이 오는 2월 25일까지 서울 강동구 강동아트센터 아트랑 스페이스 #1, #2에서 열린다. 

이탈리아 중북부 고대 도시인 볼로냐에서는 1964년부터 매년 세계 최대 규모의 아동문학 박람회인 ‘볼로냐 아동 도서전’이 열린다. 볼로냐 아동 도서전 사무국은 지난 2016년 ‘볼로냐 일러스트 50주년 특별전’을 진행했고, 그 공식 순회전이 이번에 강동문화재단 주최로 강동구에서 열리게 됐다. 

볼로냐 그림책 일러스트 특별전 포스터 ⓒ강동아트센터
볼로냐 그림책 일러스트 특별전 포스터 ⓒ강동아트센터

이번 특별전에서는 이탈리아 볼로냐에서 선정한 세계적인 동화 작가 50명의 일러스트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1967년부터 2016년까지 50년에 걸친 세계 거장들의 작품과, 특별전에 참여한 유일한 한국인 ‘이수지(수지 리)’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증강현실(AR) 기술을 통해 책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등 오감을 활용한 전시가 마련된다.

2017년 아동문학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볼로냐 라가치상’을 받은 오스트레일리아 대표 일러스트레이터 마리 쿠테의 알파벳 동물원전도 함께 열린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그림책은 아이가 만나는 첫 번째 미술관이자, 0세부터 100세까지 보는 예술작품이라고 한다. 구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전시, 볼로냐 그림책 일러스트 특별전을 통해 지친 일상에서 꿈과 희망을 찾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시는 2월25일까지. 관람료 1만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