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주가 1년 6개월만에 최고 상승률
네이버 주가 1년 6개월만에 최고 상승률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1.25 11:25
  • 수정 2021-01-2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실적발표를 앞두고 기대감 반영
애플 등 대형 기술주 실적 기대감도 영향
카카오도 신고가 기록…소프트웨어 업종에 집중
코스피가 전 거래일(3140.63)보다 3.38포인트(0.11%) 오른 3144.01에 출발한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뉴시스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뉴시스

지난주 네이버 주가가 약 1년 6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 22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네이버는 34만3500원에 마감, 한 주간 12.3% 올랐다. 이는 2019년 7월 22일∼26일에 15.1% 오른 이후 주간 최고 상승률이다.

장중에는 35만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종가 기준으로도 신고가를 기록했다.

증권가는 네이버가 실적 발표를 앞두고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아마존∙페이스북 등 빅 테크 플랫폼 기업들이 미국 대선을 거치며 규제 이슈 때문에 상승이 제한됐는데,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으로 규제에 대한 우려감이 희석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뉴욕 증시에서는 애플,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 등 대형 기술주가 실적에 대한 기대감 등에 힘입어 강세를 보였다.

이와 함께 그동안 코스피 지수 대비 주가가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점도 주가 강세의 배경으로 꼽힌다.

작년 9월 이후 넉 달 정도 지수가 강세였지만 상대적으로 네이버의 상승은 크지 않았다. 이에 저평가에 대한 시장의 기대치도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네이버는 지난해 9월 3일 전고점인 33만9000원으로 마감한 후 횡보하는 모습을 보였다. 같은 기간 코스피는 31.1% 뛰어올랐다.

증권가에서는 네이버·카카오 등 소프트웨어 관련 업종이 새로운 주도주로 떠오르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카카오는 지난 22일 46만3000원으로 마감하며 종가 기준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장중에는 47만6000원까지 올라 역시 신고가를 작성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