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코로나19 백신 공급 차질…"심각한 계약 위반" 각국 반발
유럽 코로나19 백신 공급 차질…"심각한 계약 위반" 각국 반발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24 11:49
  • 수정 2021-01-24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자 백신 ⓒAP/뉴시스
 19일 독일 대도시의 백신 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비오엔테크 코로나 19 백신 주사약병을 들고 있다.  ⓒAP/뉴시스

유럽에서 코로나19 백신의 초기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각국이 반발하고 있다.

B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제약업체 아스트라제네카 대변인은 현지시간 22일 "코로나19 백신의 초기 공급 물량이 예상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하지 않았지만, 로이터는 익명을 요구한 유럽연합(EU) 관계자를 인용해 "1분기 공급량이 예상보다 60% 정도 줄어든 3100만 회분일 것"이라고 전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유럽 27개국에 3월까지 8000만 회분의 백신을 공급하기로 한 바 있다.

그러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아직 유럽의약품청(EMA)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도 초기 공급 물량이 예상보다 줄어들 예정이다. EU 집행위원회는 이 백신을 6억 회분 주문했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심각한 계약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 측은 "화이자 백신의 공급 물량이 이번 주에 계획했던 것보다 29% 감소했다"고 말했다.

폴란드 당국도 백신 공급 지연에 대해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오스트리아 루돌프 안쇼버 보건장관도 백신 공급 차질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리투아니아도 아스트라제네카로부터 받기로 한 초기 물량의 80%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헝가리는 EU에서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승인이 지체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러시아제 스푸트니크Ⅴ백신 200만 회분을 계약했다.

유럽 내 EU 비회원국들도 사정이 마찬가지다.

스웨덴 당국은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 공급 첫 달에 100만 회분 계약을 했으나, 70만 회분만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EU는 올 여름까지 회원국 시민의 70%를 상대로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지난 21일 "백신 공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모든 가능한 수단이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