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 온라인 확장…사이버폭력·집단따돌림 늘어
학교폭력 온라인 확장…사이버폭력·집단따돌림 늘어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1.21 12:15
  • 수정 2021-01-21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가락질 왕따 따돌림 ⓒPixabay
ⓒPixabay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등교일수가 감소함에 따라 학교폭력 건수는 줄었지만 사이버폭력과 집단따돌림 비중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21일 초4~고2 전체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응답은 0.9%로 2019년 1차 조사(1.6%) 대비 0.7%포인트 감소했다.

그러나 학교폭력 피해 유형 중 사이버 폭력 피해는 3.4%포인트, 집단따돌림은 2.8%포인트 증가했다. 원격수업의 영향으로 온라인에서 이뤄질 수 있는 학교폭력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집단따돌림 비중은 초등학교에서 가장 높았고 중학교, 고등학교 순으로 나타났다. 언어폭력은 초등학교에서, 사이버폭력은 중학교에서 비중이 높았다.

학교폭력을 당한 후 피해 사실을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한 학생은 82.4%, 신고하지 않은 경우가 17.6%로 나타났다. 부모 등 보호자나 친척에게 알린 사례가 45.3%로 가장 많았고 학교 선생님에게 신고한 경우는 23%였다.

반면 피해 사실을 알리지 않은 이유로는 학생 28.5%가 '별일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23.8%가 '스스로 해결하려고', 18.6%가 '이야기해도 소용이 없을 것 같아서'라고 응답했다. 또한 '더 괴롭힘을 당할 것 같아서' 신고하지 않은 경우는 14.8%, '어디에 도움을 요청할지 몰랐다'는 응답은 2.9%를 차지했다.

교육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 분석을 토대로 학교폭력 예방 및 대응 강화를 위한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 2021년 시행계획'을 다음달 중 수립해 시행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학교폭력 예방교육 프로그램 ‘어울림’을 활용한 수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각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교육자료를 개발하고, 교원 연수를 진행하는 등 학교현장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